디지털국토정보기술개발사업단, ‘국토대전’ 참가… 최신 공간정보 공개

15~17일 코엑스, 동적주제도 등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4/05/17 [09:44]

디지털국토정보기술개발사업단, ‘국토대전’ 참가… 최신 공간정보 공개

15~17일 코엑스, 동적주제도 등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4/05/17 [09:44]

▲ 관람객이 LX공간정보연구원 홍보부스 안내를 받고 있다.(사진 = LX공간정보연구원)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이 총괄하는 디지털국토정보기술개발사업단은 15일부터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4 국토교통기술대전’에 참가해 디지털 국토를 위한 최신 공간정보 기술을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디지털국토정보기술개발사업단은 이번 행사를 통해 ▲실내외 고정밀 연속 측위 ▲변화인식과 자동갱신 ▲비공간정보 연계 ▲동적 주제도 구축 등 초연결 디지털 국토 실현을 위한 다양한 연구성과를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기술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연세대학교, LX공간정보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42개 공공·민간기업 참여해 개발된 민·관 협업 성과이기에 의미가 크다.  

 

특히 이번에 공개된 기술 중 도심, 산악지형, 이동환경 등에서도 끊기지 않는 위치정보를 제공하는 실내·외 고정밀 연속 측위기술은 기존의 기술적 문제였던 GNSS(위성측위시스템) 음영지역을 해소하고 위치정확도를 최대 30cm까지 확보해 디지털 국토를 실현할 핵심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17일에는 국토교통부, KAIA 등 국토교통분야 유관기관이 함께하는 ‘디지털 국토정보 활용 및 발전방안’세미나를 개최해 연구성과 발표, 전문가 토론 등을 실시하고 국토의 미래 발전방향과 방향성도 제시할 예정이다. 

 

송원호 단장은 “국토교통부와 KAIA가 추진하는 ‘디지털 국토정보 기술개발사업’은 정부의‘디지털플랫폼 정부’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며 “이번 기술대전을 통해 지금까지 연구성과를 공유할 수 있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