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GTX-A 터널 내 탈선대비 비상대응 훈련

18일 철도안전감독관·국민참여단 등 참여… 대심도 대피과정 점검

류창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4/18 [12:00]

국토부, GTX-A 터널 내 탈선대비 비상대응 훈련

18일 철도안전감독관·국민참여단 등 참여… 대심도 대피과정 점검

류창기 기자 | 입력 : 2024/04/18 [12:00]

▲ 국토부는 18일 새벽 GTX-A 터널 구간에 대한 비상 훈련을 실시했다, 출처: 국토부 대변인실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류창기 기자] 국토교통부는 18일 새벽 2시 GTX-A 성남역 인근 터널에서 열차 탈선사고를 가정한 유관기관 합동 비상대응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에는 GTX-A운영, 한국철도공사, SR, SG레일, 분당소방서, 철도특별사법경찰대, 국민참여단 20명 등이 참여했다. 앞서 지난달 20일 수서역 1차 훈련에는 승객 구조, 대피 과정을 집중 점검했었다.

 

이번 2차 훈련에는 탈선(가정) 차량, 파손된 시설의 복구를 위한 실무역량 강화에 초점을 두어 진행됐다. 훈련 시나리오에는 탈선된 차량을 레일 위로 들어 올리기 위한 장비 이동, 레일과 선로전환기 등 파손된 시설 복구 과정 등이 포함됐다.

 

철도안전감독관, 한국교통안전공단 검사관은 훈련열차와 터널입구, 승강장 피난구역 등 주요 훈련 위치에서 훈련 진행 상황을 매뉴얼 대로 하고 있는지 등 모니터링했다. 국민참여단도 참여, 대피 시 문제점이 있는지 등을 확인했다.

 

윤진환 국토부 철도국장은 “GTX가 대심도 터널로 연결된 구간에서 운행되는 만큼, 훈련을 정기적으로 실시, 비상대응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류창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