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공간정보 우수사업’ 3건 선정… 5800만원 국비 지원

국토부, 지자체 신청 22개 공모사업 평가·선정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4/04/18 [11:46]

지자체 ‘공간정보 우수사업’ 3건 선정… 5800만원 국비 지원

국토부, 지자체 신청 22개 공모사업 평가·선정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4/04/18 [11:46]

▲ 드론영상 AI 학습 모델링 예시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드론·AI를 이용한 디지털 갯벌정보 구축·활용’ 등 3건이 올해 공간정보 우수사업으로 선정됐다. 정부는 이들 사업에 국비 5800만 원씩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2024년 공간정보 우수사업 공모 및 평가 결과총 3건의 우수사업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국토부는 혁신적 기술과 참신한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지자체의 다양한 사업모델을 발굴·확산하기 위해 공간정보 우수사업 공모를 추진 중이다. 지난 2021년부터 작년까지 9개 사업에 국비 약 5.2억원을 지원했다. 

 

올해 22개 지자체가 신청한 22개 사업에 대해서 사업의 혁신성, 구체성, 효과성 등을 심사한 결과 ▲충청남도의 ‘드론·인공지능(AI)을 이용한 디지털 갯벌정보 구축·활용 사업’(충청남도) ▲‘증강과 현실의 혼합 : 디지털로 그리는 충북 지적 사업’(충청북도) ▲‘디지털 트윈 예산지도 서비스 구축 사업’(경상북도 경산시)을 우수사업으로 선정했다. 

 

‘드론·AI를 이용한 디지털 갯벌정보 구축·활용’ 사업은 드론 영상을 AI로 분석해 3차원 갯벌정보(갯골, 어업시설, 해안가 위험요소 등)를 추출·구축하고, 해안가 범람, 시설물 관리 등의 시뮬레이션 등에 활용하는 사업이다.  AI 등 신기술을 접목하는 혁신성이 우수하고, 해양정보의 체계적 관리적 측면에서 타 지자체로 확산이 가능할 것으로 평가됐다.

 

‘증강과 현실의 혼합 : 디지털로 그리는 충북 지적’ 사업은 드론을 활용해 3차원 지적을 구축하고, 증강현실 장비와 연계해 토지경계의 이해를 돕는 사업이다. 증강현실 장비에 드론을 탑재해 3차원 디지털 지적도를 시각화함으로써 토지경계 민원 등을 효과적으로 해소할 수 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디지털 트윈 예산지도 서비스 구축’ 사업은 공간정보 시스템과 차세대 지방재정관리시스템(e호조+)을 연계해 SOC(사회간접자본) 등 공공사업의 예산집행 현황을 시각화하고 모니터링하는 것이다. 예산 투입 및 집행에 관한 정보를 공간정보에 표현하고자 하는 아이템이 참신하며 사업계획의 구체성과 효과 등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국토부는 선정된 3개의 사업에는 국비 각 5,800만 원을 지원하고, 해당 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수 있도록 해당 지자체와 협력할 계획이다. 또한, 공간정보정책 담당자 워크숍(9월 예정) 등을 통해 다른 지자체와 민간분야에도 사업의 아이디어와 성과를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박건수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공간정보는 타 정보와 융합함으로써 가치를 증대시킬 수 있으며 이번 지자체의 아이디어를 통해 갯벌, 지적, SOC 예산 집행현황 등을 보다 쉽고 한 눈에 파악할 수 있을 것을 기대된다”며 “지자체의 창의적인 공간정보 아이디어가 사업화되고 확산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