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동행카드 이용자 2만명, 월 20회 이상 대중교통 이용… “온실가스 3,600톤 감축”

‘기후동행카드’ 이용자 2,823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김동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4/16 [10:09]

기후동행카드 이용자 2만명, 월 20회 이상 대중교통 이용… “온실가스 3,600톤 감축”

‘기후동행카드’ 이용자 2,823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김동우 기자 | 입력 : 2024/04/16 [10:09]

▲ 설문조사 결과, 출처: 서울시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김동우 기자] 기후동행카드 이용자 약 2만 명이 ‘월 20회 이상’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실가스 3,600톤을 감축한 성과라는 분석이다.

 

서울시는 지난 3월 8~11일, ‘기후동행카드’ 이용자 2,82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이용자의 4%인 127명이 ‘상시 이용하던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을 많이(월 20회 이상) 이용했다’고 응답했다. 

 

전체 응답자(2,823명) 중 56.2%에 달하는 1,586명은 승용차를 보유하고 있었는데, 이 중 230명(14.5%)은 평일 출퇴근 등 승용차 상시이용자였다. 이들 승용차 상시이용자 중 225명(97.8%)은 기후동행카드 구매 후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이 중 127명(56.4%)이 월 20회 이상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했다고 답했다. 

 

시는 “‘기후동행카드’ 평일 사용자가 평균 50만 명임을 감안했을 때, 4%에 해당하는 약 2만 명이 월 20회 이상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일평균 2만 명이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했다면, 승용차 운행량도 하루 1만1,000대가량 줄어들었다는 계산이 나온다. 일반적으로 승용차 1대에서 발생하는 연간 온실가스 발생량이 1.96톤임을 감안할 때, ‘기후동행카드’로 두 달 만에 약 3,600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한 셈이다. 이는 수령 20년산 가로수(낙엽송, 편백, 상수리나무 등) 약 43만 그루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동일하다.

 

시는 “이번 설문조사를 시작으로 향후 서비스 및 제도 변화에 따라 이용패턴 또한 변화할 것으로 보고 추후 정확한 효과성 분석 등을 위해 서울연구원과 추가 설문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기후동행카드’ 사용으로 절감한 교통비는 1인 월평균 약 3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20대 2.9만 원 ▲30대 2.7만 원 ▲40대 2.8만 원 ▲50대 3.1만 원 ▲60대 3.5만 원이었다. 시 관계자는 “지난 2월 26일부터 만 19~34세 청년은 월 7천 원 추가 할인되므로 청년의 경우 3월 이후 절감 효과는 더 크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후동행카드의 구매 연령대는 ▲20대 29% ▲30대 28% ▲40대 15% ▲50대 18% ▲60대 9%였고, 주 이용층은 아무래도 출퇴근 등이 많은 20~30대가 많았다. 

 

‘기후동행카드’의 하루 평균 이용횟수는 3.4회였다. 일반 교통카드 2.5회에 비해 0.9회 많았다. 시는 환승시간 등에 구애없이 무제한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사용량이 많은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서울시는 ‘기후동행카드’와 문화‧공원시설 입장료 할인 연계, 관광객을 위한 단기권 도입, 인접 지자체로의 서비스 범위 확대 등 다양한 지원 및 제도 개선을 앞두고 있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기후동행카드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은 물론 대중교통 이용이라는 착한 습관으로의 변화로 경제적‧환경적 이익을 창출하고 있다”며 “생활 전반에서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하고 제도를 개선해 지속 가능한 교통패스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