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1사 1촌 마을 식목·농촌봉사활동 시행

이성해 이사장 비롯해 봉사단 40명 참여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4/04/03 [17:06]

철도공단, 1사 1촌 마을 식목·농촌봉사활동 시행

이성해 이사장 비롯해 봉사단 40명 참여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4/04/03 [17:06]

▲ 국가철도공단 이성해 이사장(앞줄 가운데)과 봉사단이 3일 영동 금강모치마을에 방문해 식목 및 일손 돕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윤경찬 기자] 국가철도공단 이성해 이사장은 식목일을 앞두고 1사 1촌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영동 금강모치마을에 방문해 나무 심기 및 농촌 일손 돕기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이성해 이사장과 봉사단 40여 명은 ‘철도건설 적기이행 및 안전 확보로 고객 최우선 경영 실천 의지’를 약속하는 기념수인 반송(盤松)을 심고 블루베리 망치기, 제초 작업 등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철도공단은 2004년 창립 이래 1,000명 이상의 임직원이 참여한 식목행사를 꾸준히 시행해 총 2만 여 그루의 나무를 심어왔다. 특히, 영동 금강모치마을과 2018년부터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매년 농촌 일손 돕기, 사랑나눔 바자회, 임직원 가족 농촌체험 등 도농상생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이성해 철도공단 이사장은 “국민에게 더 편리한 철도를 제공해 고객만족을 실현하는 염원을 담아 나무를 심었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농촌 일손 돕기를 통해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