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선·지하화’ 동탄~기흥동탄 나들목, 오는 28일 개통

7년간 총사업비 4,906억 원 투입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3/25 [11:33]

‘직선·지하화’ 동탄~기흥동탄 나들목, 오는 28일 개통

7년간 총사업비 4,906억 원 투입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4/03/25 [11:33]

▲ 동탄(2) 경부고속도로 직선화공사(2공구) 전경(사진 = 삼호개발)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홍제진 기자] 경부고속도로 동탄JCT~기흥동탄IC 구간이 직선·지하화 공사를 마치고 오는 28일 오전 5시 개통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는 2017년 3월부터 오는 3월까지 7년 동안 총 사업비 4,906억원을 투입한 동탄JCT~기흥동탄IC 경부고속도로의 직선·지하화 공사를 마쳤다.

 

경부고속도로 직선·지하화 사업은 도로 선형을 개선(곡선→직선, 4.7km)해 주행성을 높이고, 도심 구간 고속도로를 지하화(경부동탄터널, 1.2km)해 상부 공간을 공원으로 활용함으로써 도시 단절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터널 내에는 방재시설을 대폭 확충해 안전 성능을 높였다. 

 

향후 도심 단절로 인한 주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고속도로 지하화 구간 상부에 동서연결도로(6개소)와 도심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터널 상부 공간에 동탄1, 2신도시를 연결하는 동서 간 연결도로(6개소)를 추가 개통해 동탄역 접근성을 높이고, 동탄역 이용객은 물론 지역주민 간 교류와 소통이 활발한 친환경 커뮤니티 공간으로 도심공원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주종완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번 사업은 교통시설과 도시공간의 조화로 도로 이용자들은 보다 안전하고, 지역 주민들은 보다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는 사례가 될 것”이라며 “도로 지하화를 통한 도시 공간 이용 효율성 제고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