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올해 17조원 공사·용역 발주… 역대 최대 규모

주택사업공사 발주물량 전년 실적 대비 4.3배 증가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4/02/28 [08:41]

LH, 올해 17조원 공사·용역 발주… 역대 최대 규모

주택사업공사 발주물량 전년 실적 대비 4.3배 증가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4/02/28 [08:41]

▲ 2024년 LH 공사·용역 발주 계획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17.1조 원의 공사·용역을 신규 발주한다. 

 

LH 발주물량은 연간 평균 10조 원 수준이었으나 올해는 건설경기 활성화 및 주택 공급확대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로 수립됐다. 특히, 올해 5만호 착공목표 달성을 위해 주택사업공사(건축 및 후속공종) 발주물량은 13조 원으로 전년 실적 대비 4.3배 증가했다.

 

아울러 LH는 정부의 건설투자 활성화를 위한 재정 조기 집행 기조에 따라 연간 발주물량의 60% 이상을 상반기에 발주하고, 통상 9월 이후 집중됐던 주택건설공사 발주를 2개월 이상 앞당겨 조기 착공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발주계획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공사 부문은 16조 원, 용역은 1.1조 원 규모다. 주요 공사 부문은 ▲종합심사낙찰제 10조 원(76건) ▲간이형종합심사제 2조 원(96건) ▲적격심사제 2.7조 원(760건)이며, 용역 부문은 ▲종합심사 4천억 원(76건) ▲적격심사 4천억 원(458건)이다. 종합심사낙찰제 대상 공사 및 용역 발주물량은 지난해 대비 약 7조 원이 증가했다.

 

 공사 공종별로 살펴보면, 건축·토목공사가 전체 발주 금액의 약 73%를 차지한다. 공종별로는 ▲건축공사 11조 원(273건) ▲토목공사 1.5조 원(56건) ▲전기·통신·소방공사 2조 원(442건) ▲조경공사 5천억 원(56건) ▲기타공사 1조원(118건)이다.

 

용역 부문은 설계·감리, 사업타당성조사 등 기술용역이 7천억 원(468건), 그 외 일반용역이 3천억 원(248건)이다.

 

LH는 이번 발표한 발주계획을 신속하게 이행해 침체된 건설경기 회복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LH 이한준 사장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주택공급 감소와 건설 경기 침체로 2~3년 이후 전·월세 및 매매가격 상승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져가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건설경기 회복뿐만 아니라 국민 주거안정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발주물량을 편성한 만큼, 속도감 있게 계획을 집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발주계획 세부내역은 28일부터 LH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