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 ‘월곶~판교 복선전철’ 2공구 공사 수주

총 2,819억원 규모… 터널 및 철도망 구축 프로젝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3/12/11 [14:42]

동부건설, ‘월곶~판교 복선전철’ 2공구 공사 수주

총 2,819억원 규모… 터널 및 철도망 구축 프로젝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3/12/11 [14:42]

▲ 동부건설 사옥 전경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동부건설은 국가철도공단이 발주한 약 2,819억원 규모의 ‘월곶~판교 복선전철 제2공구 노반신설 기타공사’의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경기도 시흥시 월곶동에서 장현동 일원까지 3,582m 길이의 터널과 정거장 1개소 등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60개월이며, 동부건설은 70%의 지분으로 주관사를 맡았다.

 

‘월곶~판교 노반시설공사’는 국내 약 30여 개 건설사가 수주전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총 사업비가 1조 6000억원에 달하는 대형 프로젝트로 발주 단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동부건설은 지난 2019년 턴키 방식의 1공구 공사를 수주한 데 이어 2공구까지 수주함으로써 총 10개 공구 중 2곳의 시공을 담당, 철도 공사 분야의 경쟁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동부건설은 올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민간투자사업(GTX-B)과 대장~홍대 광역철도 민간투자사업에도 컨소시엄으로 참여하여 수주한 바 있다.

 

동부건설은 이번 공사를 통해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철도망을 확충함으로써 고속철도 수혜지역을 확대하고 수인선, 소사~원시선, 신안신선, 경강선 등과 연계한 동서 간선 철도망을 통해 시민들의 이동 편의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건설 경기 침체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면밀한 사업 검토를 통해 꾸준한 수주 성과를 이어오고 있다"며 "공공공사 분야에서 다양한 포트폴리오와 강점을 앞세워 지속적으로 시장 영향력을 강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