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A 수서~동탄, 종합시험운행 본격 착수

4일 종합시험운행 착수회의, 내년 3월까지 운행 점검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3/12/05 [19:33]

GTX-A 수서~동탄, 종합시험운행 본격 착수

4일 종합시험운행 착수회의, 내년 3월까지 운행 점검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3/12/05 [19:33]

▲ 지난 9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수서역 SRT 승강장에서 GTX-A 철도차량이 동탄 구간까지 시운전 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수서~동탄 구간이 종합시험운행에 착수했다.

 

국토교통부는 GTX-A 수서~동탄 구간의 종합시험운행 착수회의를 지난 4일 개최하고 내년 3월 개통을 위한 마지막 단계인 종합시험운행에 본격 돌입했다. 

 

GTX-A 수서~동탄 구간은 지난달 열차운행과 관련된 노반·건축·궤도·전기·통신 등 주요 공사를 모두 마쳤다. 현재 수서역 등 역사와 환기구 일부 시설물에 대한 실내 마감 등의 막바지 공사를 진행 중이다. 

 

국토부는 지난달 교통안전공단, 철도공단, 철도공사, 에스알, 서울교통공사 등 관련 모든 기관이 참여한 예비점검을 시행했다. 이번 종합시험운행에서 예비점검을 통해 논의된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종합시험운행은 이달 사전점검을 시작으로 시설물검증시험(2024년 1월), 영업시운전(2024년 2~3월) 단계로 약 4개월간 진행된다. 국토부는 GTX가 신개념 교통서비스로 최초 도입되는 만큼 관계기관과 전문가 합동으로 참여해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철저한 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종합시험운행은 GTX 개통의 마지막 관문으로 안전을 확인하는 중요한 절차인 만큼 철저하게 시행해 적기 개통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