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찾아가는 수질검사 20만 건 완료… 2026년까지 100만 건 목표

아리수 품질확인제, 누구나 신청하면 무료로 검사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3/11/13 [14:15]

서울시, 찾아가는 수질검사 20만 건 완료… 2026년까지 100만 건 목표

아리수 품질확인제, 누구나 신청하면 무료로 검사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3/11/13 [14:15]

▲ 아리수 코디 아리수품질확인제 홍보사진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윤경찬 기자] 서울시가 찾아가는 무료 수질검사 서비스 ‘아리수 품질확인제’를 2026년까지 100만 건 목표로 추진하는 가운데 시민들의 적극적인 수질검사 서비스 신청을 당부했다.

 

‘아리수 품질확인제’는 가정집이나 학교, 야외공원에 방문해 수도꼭지와 음수대 수질검사를 실시하고 맞춤형 수질개선 방법까지 안내해주는 서울시의 수질 종합 관리 서비스다.

 

서울시는 올해 ‘아리수 품질확인제’ 서비스를 대폭 강화해 가정집뿐만 아니라, 어린이집, 어르신 여가시설 등에 맞춤형 수질검사를 제공했다. 검사 규모도 지난해 11만 5천 건에서 올해 20만 6천 건으로 약 9만 건이 많았다.

 

서울시는 3월부터 10월까지 수질검사를 희망하는 가정 등에 방문해 수돗물의 탁도, 잔류염소 등 5가지 항목에 대한 검사를 현장에서 진행하고 수질관리 방안을 제공했다. 총 20만 6천 건의 수질검사 결과, 물탱크에서 장시간 물이 머물러 있어 잔류염소 기준 0.1㎎/L 이하로 측정된 13개소에 대하여는 수위 조절 등의 개선 방안을 안내해 조치를 완료했다.  

 

올해는 1인 가구, 맞벌이 등 낮 시간대에 방문이 어려운 시민을 위해 사전 신청을 통해 평일 저녁 9시까지, 공휴일에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114가구에 수질검사 서비스를 제공했다. 

 

‘아리수 품질확인제’는 수질검사뿐만 아니라 먹는 수돗물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수질검사원 아리수 코디가 아파트단지, 문화강좌, 지역축제와 연계해 시민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직접 찾아가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펼쳤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2008년 전국 최초로 가정의 수돗물 수질을 무료로 검사해주는 ‘아리수 품질확인제’ 서비스를 시작해 지금까지 총 6,275천 건을 완료했다. 이중 급수 환경 개선이 필요한 8,315가구에 대해 낡은 수도관 교체, 물탱크 청소 및 수위 조절 등을 통해 아리수 정수센터에서 생산하는 깨끗한 물이 가정까지 안전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를 완료했다. 

 

유연식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가정으로 찾아가는 수질검사를 통해 가정에 공급되는 아리수의 수질을 시민이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안심하고 드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수돗물에 대한 인식 개선과 시민의 신뢰를 받는 아리수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검사대상을 확대해 많은 곳을 찾아가 시민과 소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