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6천억원 피해’ 건단련 “노동자 행세 화물연대, 집단이기주의적 행동”

16개 건설 단체 구성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 1일 일간지에 성명서 게재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08:32]

‘하루 6천억원 피해’ 건단련 “노동자 행세 화물연대, 집단이기주의적 행동”

16개 건설 단체 구성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 1일 일간지에 성명서 게재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2/12/01 [08:32]

“화물연대 파업 묵인한다면 대한민국은 노조공화국 될 것”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30일 오후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재건축 건설공사 현장을 찾아 화물연대 운송거부 관련 건설자재 공급 차질 현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회장 김상수)가 민주노총 소속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에 대해 1일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적극 지지한다”는 성명을 일간지에 게재했다. 연합회는 성명서에서 “화물연대는 개인사업자임에도 노동자 행세를 하며 집단으로 운송을 거부하는 것은 불법이다”며 “노조들의 불법파업과 폭력행사 등 불법 행위는 근원적으로 뿌리뽑아야 한다”고 성토했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는 대한건설협회를 비롯해 건설 관련 16개 협·단체로 구성돼 있다. 

 

연합회는 이날 성명서에서 “지금은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따른 원자재 가격 급등과 고금리, 유동성 부족 등으로 경제 위기가 현실화하고 있다”며 “이에 정부와 건설업계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야함에도 불구, 화물연대는 명분없는 요구관철을 위해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을 볼모로 시멘트 운송을 중단하고 있다”고 했다. 이로 인해 시멘트 출고량이 평시 대비 약 90~95% 감소했고, 레미콘 생산이 중단됐다는 것이다. 

 

연합회는 그러면서 “조만간 전국 대부분 건설현장이 ‘셧다운’될 상황이어서, 우리 건설업계는 하루 약 6천억원의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건설산업발 국가 경제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화물연대는 노동자 단체가 아니라 화물운송 개인 차주들이 만든 사업자 단체”며 “개인사업자임에도 노동자 행세를 하며 집단으로 운송을 거부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지적했다. 연합회는 “이런 상황을 묵인한다면 대한민국은 노조공화국이 될 것”이라며 “화물연대의 불법적 운송거부는 자기들의 이익만을 챙기려는 집단이기주의적 행동에 불과하다”고 성토했다. 

 

연합회는 또 “정부는 복귀 의무를 이행하지 않거나 운송 방해를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원칙에 따라 엄정히 법 집행을 해야 한다”며 “산업현장에서 업무개시명령이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쏟아 부어야 할 것”이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연합회는 “노조들의 불법파업과 폭력행사 등 불법 행위는 근원적으로 뿌리뽑아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사업주가 입은 피해를 전액 배상토록하는 제도적 장치를 반드시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