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청약자 걱정 1위는?…금리인상으로 이자 부담 ↑

이연진 기자 | 기사입력 2022/08/08 [10:01]

예비 청약자 걱정 1위는?…금리인상으로 이자 부담 ↑

이연진 기자 | 입력 : 2022/08/08 [10:01]

 

 

예비 청약자들이 기준 금리 인상으로 인한 이자 부담 증가를 가장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예비청약자들은 금융비용에 부담을 느끼면서 청약 유형, 지역, 자금 축소 등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부동산 플랫폼 직방이 이용자 132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하반기 아파트 청약 계획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 988명 중 현재 가장 걱정되는 점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금리 인상으로 인한 이자 부담 증가’라고 답한 응답자가 39.1%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낮은 청약 가점, 높은 경쟁률 등으로 인한 낮은 당첨 확률(35.4%) △분양가상한제 개편에 따른 분양가 인상 우려(12.9%) △관심지역에 분양 단지 부족(6.1%) 등의 순으로 응답률을 보였다.

 

답변은 연령별로 차이를 보였다. 40대 이상은 ‘금리 인상으로 인한 이자 부담 증가’(40.4%)를 청약시 가장 걱정되는 점으로 선택한 반면, 2030세대는 ‘낮은 청약 가점과 높은 경쟁률 등으로 낮은 당첨 확률’(43.5%)을 꼽았다. 

 

분양가상한제 개편안과 금리 인상 등으로 올해 청약 계획을 변경했냐는 질문에는 38.9%가 ‘민간, 공공, 임대 등 청약 유형 변경 고려 중'이라고 답했다. 

 

이어 △계획에 변경, 영향 없다(24.5%) △지역 변경 고려 중(12.0%) △자금 축소 고려 중(11.5%) △면적 축소 고려 중(11.3%) 등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에서 청약 계획이 없다고 답한 305명 중 31.1%는 ‘아파트 청약 당첨 확률이 낮아서’를 원인으로 답했다. 

 

이어 △이미 주택이 있어서(21.0%) △관심 지역에 적합한 분양 아파트가 없어서(18.0%) △대내외적 상황, 변수로 청약 시점을 조정 중이어서(15.1%) 등의 답변이 뒤따랐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경기 불황, 금리 인상, 물가 상승 등으로 주택 수요자의 관망세가 지속되면서 미분양 사업장이 늘고, 평균 청약경쟁률·청약가점이 낮아지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주택 유형을 민간만 고집하지 않고 공공, 임대로도 눈을 돌리려는 수요자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연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