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간선도로망, 30년만에 ‘10×10’ 체계로 재정비

국토부 ‘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 확정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9/17 [09:37]

국가간선도로망, 30년만에 ‘10×10’ 체계로 재정비

국토부 ‘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 확정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1/09/17 [09:37]

남북방향 10개축·동서방향 10개축으로 재편

 

▲ 국가간선도로망(10×10 + 6R2)                © 매일건설신문

 

국가 간선도로망이 30여년 만에 ‘10×10 + 6R2’ 체계로 재정비된다. 1992년 이래로 남북방향의 7개축과 동서방향의 9개축으로 구성된 격자망과 대도시 권역의 6개의 순환망으로 운영(7×9 + 6R)됐던 것을 개선한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국가도로망 계획을 포함한 도로정책의 중장기 비전과 목표를 담은 ‘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2021~2030)‘을 마련, 도로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 이번 계획은 ’도로법‘에 따른 10년 단위의 도로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전체 국토에 대한 격자망의 경우, 국민들이 전국 어디에서나 간선도로에 더욱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남북방향의 10개축과 동서방향의 10개축으로 재편했다. 

 

약 73km로 국가간선망 평균(30km)의 2배를 상회했던 ‘중부선’과 ‘중부내륙선’ 사이의 큰 이격거리를 보완하고 남북축의 교통량을 분산시키기 위해 신규로 남북 6축을 도입했다. 실제 간선도로 기능을 수행 중인 장거리 노선(평택~부여~익산, 서울~세종, 서울~춘천)을 현재 지선(보조노선)에서 간선축으로 조정했다. 또한, 광역 생활권의 교통수요를 감안해 기존 5대 대도시 권역의 순환형 도로망에, 주변도시와 중심부를 직결하는 방사축을 도입해 6개의 방사형 순환망(6R2, 6 Radial Ring)으로 발전시켰다.

 

특히 대전·충청 권역의 보령·부여축, 보은축, 태안축, 광주·호남권역의 화순축, 대구·경북 권역의 성주축을 방사축으로 반영해향후 교통여건 변화에 따른 도로망 확충을 검토할 수 있게 됐다.

 

국토부 이윤상 도로국장은 “새롭게 재편된 간선도로망을 근간으로 전 국민이 30분 이내에 간선도로에 접근해 정체구간 없이 편리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2차 도로망종합계획(2021~2030)‘은 9월 중 고시될 예정이며, 종합계획의 정책방향에 맞춰 하위계획인 건설계획과 관리계획도 단계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첨단 공간정보 기술로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