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신항’ 항만배후단지 조성사업 준공

해수부, ‘목포신항 항만 배후 지역’ 물류 집적화 부지 확보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7/20 [15:08]

‘목포신항’ 항만배후단지 조성사업 준공

해수부, ‘목포신항 항만 배후 지역’ 물류 집적화 부지 확보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07/20 [15:08]

▲ 목포신항 항만배후단지 조성공사 현장 모습  © 매일건설신문


목포항 수‧출입 화물의 원활한 처리를 지원하기 위해 추진된 ‘목포신항 항만배후단지 조성사업’이 20일 준공됐다.

 

이 사업은 목포신항의 항만배후지역(전남 목포시 달동 고하도 서측해역 일원)에 복합물류 제조시설, 업무편의시설, 근린공원 등이 입주할 수 있는 물류 집적화 부지 48.5만㎡(14.7만 평)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국비 452억 원을 투자해 2017년 6월에 착공했다.

 

이후 약 4년간의 공사를 거쳐 목포신항의 항만배후단지를 조성하는 것은 물론, 도로를 비롯해 급‧배수 시설, 오수 시설, 전기·통신 시설 등 항만배후단지 내 입주기업의 경영활동에 필요한 기반시설 조성도 추진했다. 

 

해양수산부는 이번에 조성된 목포신항 항만배후단지 중 목포신항 자동차 부두와 인접한 일부 부지(10.3만㎡, 3.1만 평)에는 올해 하반기에 자동차 연관 업체의 입주를 우선 추진한다. 이 외의 부지에 대해서는 지역 산업, 입주 희망 기업 수요를 고려해 향후 단계적으로 분양할 계획이다.

 

목포신항 항만배후단지에 민간기업들이 입주하면, 연간 68천TEU의 항만물동량 창출과 연간 155명의 고용 창출의 효과가 기대되며, 이를 통해 국내 수출입 기업의 활동 지원, 목포항 배후 산업 발전, 수출자동차 운송 관련 기업의 편의성 증진 등 목포항 항만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호 해수부 항만개발과장은 “목포신항 항만배후단지 운영으로 신규 일자리가 창출되고, 서남권 수출입 물류의 효율성이 높아져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목포항이 대중국 및 동남아권 교역 증대에 대비한 서남권 중추항만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목포신항 배후단지, 항만개발과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물재생 역량 강화와 글로벌 물산업 육성하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