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반포1단지 3주구’ 9월 이주 시작

내년 하반기 착공계획… 아파트 2,091세대 공급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7/20 [14:52]

서초 ‘반포1단지 3주구’ 9월 이주 시작

내년 하반기 착공계획… 아파트 2,091세대 공급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07/20 [14:52]

▲ 서울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 모습  © 매일건설신문


서초구는 지난14일자로 반포3주구 재건축 관리처분계획(안)에 대해 인가 처리했다, 이로써 반포3주구는 이주 및 착공과정을 거쳐 지하 3층, 지상 35층 규모의 공동주택 17개동 2,091세대(기존 대비 601세대 증가)의 새로운 아파트 단지로 거듭나게 된다.

 

서초구와 서울시는 반포 일대의 재건축사업에 따른 이주수요를 분산하기 위해 조합 측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이번 인가 일로부터 3개월 이후인 9월에 이주를 시작하기로 했다. 종료기간도 당초 보다 7개월 연장된 내년 5월까지로 이주시기를 조정했다. 관리처분계획인가 즉시 이주를 시작한다는 것이 조합 측의 당초 계획이였다.

 

서울시는 그 간 반포일대 재건축 단지에서 이주가 연속으로 이뤄지면서, 서초구와 인근의 전세시장이 불안해 질것으로 판단해 인근지역의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상생방안을 도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4월까지 인근 강남권(서초, 강남, 송파, 동작)의 신규 입주물량 1만3천여 세대와 인근 수도권(판교, 분당, 과천 등) 1만6천여 세대 입주예정 물량을 포함하면, 재건축 이주수요와 가을철 이주수요를 대응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서울시는 덧붙여 전망했다.

 

서초구 경한수 도시관리국장은 “서초구 일대의 전세시장 안정화를 위해 조합 측의 서로가 중도점을 찾아가는 이주시기 조정 합의가 있었다며, 금번 관리처분계획인가 처리과정에서 협조해 주신 조합과 조합원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반포1단지3주구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물재생 역량 강화와 글로벌 물산업 육성하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