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포스코와 기술 588건 中企 무상이전 추진

‘산업부·포스코 기술나눔’ 시행계획 공고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7/16 [09:16]

산업부, 포스코와 기술 588건 中企 무상이전 추진

‘산업부·포스코 기술나눔’ 시행계획 공고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7/16 [09:16]

미활용 기술 이전, 8월 25일까지 신청

 

▲ 2021년 포스코 그룹 나눔기술 분야                      © 매일건설신문

 

정부가 중소기업의 친환경 기술·제품 개발과 스마트화를 위해 포스코 그룹과 588건의 보유기술 무상이전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포스코 그룹이 보유한 기술을 중소기업에게 무상으로 이전하는 ‘2021 산업부-포스코 기술나눔’ 시행계획을 지난 15일 공고했다.

 

기술나눔은 대기업 등이 보유한 미활용 기술을 중소기업에게 무상 이전해 주는 사업으로, 산업부는 2013년부터 매년 대기업·공기업 등과 함께 기술이전을 지원해 왔다. 포스코 그룹은 2017년 처음 참여한 이후 2019년부터 공존, 공생의 가치를 확대하고자 매년 함께하고 있다.

 

이번 포스코 그룹 기술나눔은 작년에 이어 포스코, 포스코건설, 포스코에너지, 포스코케미칼, 포스코ICT,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등 6개 그룹사가 함께 친환경·스마트화 분야 588건의 기술을 무상나눔하게 됐다. 특히 올해에는 기술이전 희망기업이 필요기술을 보다 손쉽게 파악하고 이전받을 수 있도록 관련 기술군을 그룹핑해 제공할 예정이다.

 

작년에 포스코 기술나눔에 참여한 중소기업들은 해외 의존도가 높은 분야의 국산화 대체 기술과 친환경·스마트화 관련 기술을 무상이전 받아 제품 개발 및 개선에 활발히 활용하고 있다.

 

산업부 김상모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중소기업 경영여건이 악화되는 등 어려움이 있지만, 기술나눔을 통해 신사업 발굴 등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포스코 그룹 기술나눔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산업통상자원부 및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사업공고에 따라 8월 25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물재생 역량 강화와 글로벌 물산업 육성하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