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노형욱 신임 장관 “부동산 투기 대책 추진”

14일 취임식, 국가균형발전·교통 인프라 확충 등 밝혀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5/14 [16:15]

노형욱 신임 장관 “부동산 투기 대책 추진”

14일 취임식, 국가균형발전·교통 인프라 확충 등 밝혀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5/14 [16:15]

▲ 노형욱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노형욱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서민의 주거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부겸 국무총리,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을 임명했다.

 

노형욱 신임 장관은 이날 취임식에서 “2.4 대책 발표 후 주택시장은 안정된 모습을 보여 왔으나 최근 집값 불안이 다시 재연되는 것은 아닌가 우려도 많은 상황”이라며 “시장의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도심 내 충분한 물량의 주택이 흔들림 없이 공급된다는 믿음을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장관은 그러면서 “부동산 투기 근절과 재발방지 대책도 강도 높게 추진할 것”이라며 “투기 심리를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부동산 투기에 대해 ‘예방·적발·처벌·환수’하는 시스템을 철저히 적용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부동산 투기 문제) 사태의 발단이 된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 대해서도 견제와 균형의 원칙에 따라 조직과 기능을 근본적으로 혁신하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형욱 장관은 부동산 투기 문제 이외에도 ‘국가균형발전’과 ‘국토교통 산업 혁신’ ‘교통 인프라 확충’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노 장관은 “디지털 트윈을 통해 스마트시티의 기반을 구축하고 나아가 ‘전 국토 공간의 스마트화’를 위한 노력을 시작할 것”이라며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통해 올해 목표인 ‘사망자 수 20% 감축’을 반드시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형욱 장관은 “자율차, 드론 등을 포함한 모빌리티 혁신과 IoT(사물인터넷)에 기반한 디지털 SOC(사회간접자본) 등 새로운 신산업을 집중 육성할 것”이라고 했다. 또 “교통 인프라가 필요한 곳에 골고루 구축되도록 철도망과 간선도로망을 확충하고 가덕도 신공항, 대구‧광주 군 공항 이전 등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해양조사정보법’ 날개 달았다… “최신 해양정보로 해상주도권 확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