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하남시까지… “김부선 ‘GTX-D’ 노선 연장하라”

하남시 GTX-D노선 유치위원회, 국토부 항의 방문 연장 추진 촉구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1/05/13 [16:10]

하남시까지… “김부선 ‘GTX-D’ 노선 연장하라”

하남시 GTX-D노선 유치위원회, 국토부 항의 방문 연장 추진 촉구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1/05/13 [16:10]

▲ 하남시 GTX-D노선 유치위원회 국토부 항의 방문                  © 매일건설신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 노선이 공개된 가운데 하남시 GTX-D 노선 유치위원회가 12일 GTX-D 하남노선 연장 추진을 촉구하며 국토교통부를 항의 방문했다. 앞서 지난 1일에는 인천 검단·경기 김포 시민단체가 ‘GTX-D 강남직결’을 외치며 차량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지난달 22일 국토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수립 연구 관련 공청회’를 열고 사업 타당성 부족을 근거로 하남시가 제외된 GTX-D노선을 공개했다. 이에 김포 장기동과 부천 종합운동장까지 건설될 예정인 GTX-D 노선은 김부선(김포~부천 노선)으로 불린다. 

 

당초 2019년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더불어민주당이 발표한 ‘광역교통 2030 대책’에서는 서울 및 수도권 서부권과 주요 광역거점 간 광역 접근성 개선을 위해 GTX-D 노선을 추가로 확정했다.

 

GTX-D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하남시지역위원회는 지자체 및 국회,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하남시 GTX-D노선 유치위원회’를 위촉해 김포에서 강남을 지나 하남까지 잇는 노선을 유치하기 위해 하남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다양한 의견을 건의하는 등 GTX-D노선 하남 유치를 위한 지속적인 활동을 전개해왔다.

 

이날 하남시 GTX-D노선 유치위원회 유병기 위원장을 비롯해 유치위원들은 국토교통부에 항의하는 자리에서 수도권 동·서축 연결과 하남시 노선이 포함된 GTX-D 원안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병기 위원장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GTX-D 하남노선 연장 계획이 반영되지 않아 수도권 서부지역, 서울 강남권 및 강동구, 하남시민들의 분노가 표출되고 있다”며 “정부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광역교통난 해소를 위해서 GTX-D 노선에 대해 전향적인 자세로 재검토를 진행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어 유치위원들은 “GTX-D 노선의 원안 추진은 서울, 경기 서부권과 동부권, 강남을 연결하는 광역교통망 구축의 초석을 다지는 일로, 다양한 도시교통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중요한 사안”이라며 “GTX-D 노선이 하남에 유치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시민들의 바램을 담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할 것을 강력이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최종윤 더불어민주당 의원(유치위원회 자문위원장)은 GTX-D노선 하남유치 범시민 연대회의를 개최해 하남 유치를 촉구하기 위한 건의문을 발표했으며, 수도권 동-서축 연결 GTX-D노선원안 사수를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여는 등 GTX-D 노선의 하남 유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국토부는 오는 6월 말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을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해양조사정보법’ 날개 달았다… “최신 해양정보로 해상주도권 확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