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도로공사, EX-안전트레이닝센터 2호 개소

자체 개발 VR 안전교육 체험관… 올해 안에 4개 권역에 4개소 운영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5/13 [15:26]

도로공사, EX-안전트레이닝센터 2호 개소

자체 개발 VR 안전교육 체험관… 올해 안에 4개 권역에 4개소 운영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1/05/13 [15:26]

▲ 12일 한국도로공사 김진숙 사장(왼쪽 세번째)이 EX-트레이닝센터 현판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도로공사는 2019년 8월 경기도 안성에 개소한 ‘EX-안전트레이닝센터’ 1호에 이어 제2호를 12일 경상남도 의령군 건설현장에 개소했다.

 

EX-안전트레이닝센터는 근로자가 안전교육을 몸소 체험할 수 있도록 실제 건설현장을 본떠 만든 교육장으로,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유형의 간접체험과 안전장비 착용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이번에 개소한 제2호 교육장은 구조물과 터널 작업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위험상황을 반영해 8종의 안전체험과 가상현실(VR)체험, 심폐소생(CPR)체험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해당 교육장이 위치한 영남권에는 30개 건설현장과 17개 유지관리 지사가 있는 만큼 연간 약 2천여명의 근로자가 EX-안전트레이닝센터에서 안전교육 체험이 가능하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EX-안전트레이닝센터 안전교육 이수자들의 교육성과와 만족도가 높아 수도권과 호남권에 각각 1개소씩을 추가로 설치해 올해 안에 4개 권역(수도권, 중부권, 영남권, 호남권)에 모두 4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도로공사는 자체 개발해 전국 고속도로 건설현장에 운영 중인 가상현실(VR) 안전체험관을 8개 지역본부 및 56개 지사에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이 경우 안전교육 기회가 적었던 소규모 유지보수 현장 근로자들의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근로자 안전관리에 발주기관의 역할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EX-안전트레이닝센터 등 안전교육 시설의 지속적인 확충을 통해 실질적인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해양조사정보법’ 날개 달았다… “최신 해양정보로 해상주도권 확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