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드론 개조에 7억 지원…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 공모

공항, 도심, 장거리·해양배송 분야, 내달 11·12일 항공안전기술원 방문 접수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4/26 [09:18]

드론 개조에 7억 지원…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 공모

공항, 도심, 장거리·해양배송 분야, 내달 11·12일 항공안전기술원 방문 접수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4/26 [09:18]

▲ K드론시스템 추진 로드맵                     © 매일건설신문

 

정부가 K-드론시스템의 실증 지원사업에 7억 1천만원을 투입한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의 비행계획승인, 위치정보 모니터링, 주변 비행체와의 충돌방지 등을 지원하는 드론교통관리시스템이다. 드론의 신호등이라 할 수 있는 K-드론시스템을 이용하게 되면 비가시권 비행은 물론 여러 대의 드론을 동시에 관제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사업에 선정된 업체에 드론개조 및 테스트 등 소요 비용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드론의 활용도 및 안전도를 높여 드론배송 및 드론택시의 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한 핵심 기술인 K-드론시스템의 실증 지원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2017년부터 K-드론시스템 연구개발(R&D) 사업에 착수해 작년 11월 도심항공교통(K-UAM) 시연 행사를 통해 다수 드론을 동시에 관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대중에 공개한 바 있다.

 

올해 신규로 착수되는 K-드론시스템 실증지원사업은 지난해 5월 수립한 ‘K-드론시스템 실용화촉진방안’의 일환으로, R&D 과제 종료전이라도 현재 기술수준으로 실용화가 가능한 부분을 발굴해 지원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이번 K-드론시스템 실증지원사업에 선정되는 업체에는 R&D 기술 중 위치식별장치 및 통신장비 등을 조기적용 하기 위해 필요한 드론개조 및 테스트 등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한다. 사업 분야에 따라 3천만원~3억원 내외로 지원하고, 총 지원규모는 7억 천만원이다.  

 

그동안 공항주변 미식별 드론 발생, 드론배송 시범경로 발굴 등 당면문제 해결을 위한 ‘공항 분야’, ‘도심 분야’와 수소 등 신에너지를 활용한 도전적 과제인 ‘장거리 및 해양 분야 배송’ 등 3개 분야에 대해 사업자를 공모한다.

 

제출된 사업계획서는 사업자 선정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지원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공모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5월 11·12일 항공안전기술원을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국토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 나진항 과장은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비행가능지역의 확대, 자동화 드론배송, 수소연료 등을 활용한 장거리 배송 등 다양한 가능성을 현실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해양조사정보법’ 날개 달았다… “최신 해양정보로 해상주도권 확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