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통 100일 KTX-이음, 편의시설 각광

좌석별 무선충전기와 USB포트, 개인창 등 쾌적한 편의시설 자랑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13:41]

개통 100일 KTX-이음, 편의시설 각광

좌석별 무선충전기와 USB포트, 개인창 등 쾌적한 편의시설 자랑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4/14 [13:41]

▲ KTX-이음 우등실 승객이 모니터를 터치해 영상을 검색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14일 개통 100일을 맞은 한국형 차세대 고속열차 KTX-이음이 새로운 편의시설로 주목받고 있다. KTX-이음은 국민 선호도조사를 거쳐 내‧외부 디자인과 편의시설을 확정해, 기존 KTX나 KTX-산천에 비해 내부 시설이 크게 개선됐다. 

 

좌석마다 무선 충전기가 있어 별도 케이블 없이 휴대전화 등 모바일 기기를 간편하게 충전할 수 있다. 모든 좌석에 USB포트와 전원 콘센트를 설치해 배터리 걱정 없이 편리하게 모바일 기기를 사용할 수 있다. 

 

KTX-이음은 기존 KTX, KTX-산천과 다르게 개인별 창이 있어 더 안락하고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다. 특히 KTX-이음 우등실은 앞좌석 등받이에 터치스크린을 설치해, 인터넷이나 유튜브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우등실 좌석은 의자등받이를 자동으로 조정(전동 리클라이닝) 할 수 있다.  

 

한편, 한국철도(코레일)는 지난 1월 5일 중앙선 청량리~안동 구간에 국내 최초의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KTX-이음의 운행을 시작했다.  KTX-이음은 청량리역부터 양평, 서원주, 원주, 제천, 단양, 풍기, 영주, 안동역까지 주중 하루 14회, 주말 하루 16회 운행한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내년초 하천·댐 ‘물관리 일원화’ 완전체 형성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