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내항 1‧8부두 ‘재개발 추진협의회’ 출범

주민대표·지자체·지역 전문가 등 34명 위원 참여… 운영규정 등 마련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7:39]

인천내항 1‧8부두 ‘재개발 추진협의회’ 출범

주민대표·지자체·지역 전문가 등 34명 위원 참여… 운영규정 등 마련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02/23 [17:39]

▲ 인천항 내항 1.8부두 토지이용 계획안  © 매일건설신문


인천항 내항 1·8부두 재개발이 지역과 함께 추진된다. 이를 위해 ‘재개발 추진협의회’가 23일 출범하고, 1차 회의가 열렸다.

 

해양수산부는 인천항 내항 1‧8부두를 인천 원도심 재생과 해양신산업 발전을 위한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2018년 통합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1·8부두 재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다.

 

더불어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지역특성 반영과 더불어 주민들과의 긴밀한 소통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번에 재개발 추진협의회를 출범하게 됐다.

 

추진협의회는 지역의 추천을 받은 지자체, 시의회, 시민단체, 분야별 전문가 등 34명의 위원으로 구성됐으며, 사업계획단계부터 사업추진 전 과정에 걸쳐 지역의견을 수렴하고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1차 회의에서는 위원에 대한 위촉장 수여와 추진협의회 운영규정 마련, 향후 운영방안 등에 대한 폭넓은 의견 수렴 등이 진행됐다. 또한 지난해 9월 인천항만공사에서 제안한 재개발 계획에 대한 보고도 있었다.

 

이철조 해수부 항만국장은 “재개발 추진협의회를 적극적으로 운영해 인천내항이 지역시민을 위한 새로운 문화·역사공간으로 재창조되는 과정에 시민들의 목소리가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인천내항1,8부두, 재개발 추진협의회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내년초 하천·댐 ‘물관리 일원화’ 완전체 형성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