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안전‧건설 1조6228억원 투입…23% ↑

안전‧기반시설 분야 용역 219건…건설공사 발주 128건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17:57]

서울시, 안전‧건설 1조6228억원 투입…23% ↑

안전‧기반시설 분야 용역 219건…건설공사 발주 128건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01/18 [17:57]

▲ 건설공사 발주(10억 이상) : 128건(14,724억)  © 매일건설신문


서울시는 올해 안전‧기반시설 분야와 건설공사 용역 발주에 1조 6,228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시설물 조성공사‧보수 등 총 347건이다. 이는 지난해 1조 3,189억 원 보다 23% 증액된 규모다.

 

우선 안전‧기반시설 분야 발주 용역은 ▲도로시설·소방·산지 등 안전분야 119건(230억원) ▲상하수도 등 안전관리 76건(450억원) ▲기반시설 설계 24건(824억원) 등 총 219건이며, 사업비는 1,504억 원이다.
 
시는 올해 4월까지 총 219건의 안전‧기반시설 분야 발주 용역을 시행할 계획이다. 건설공사 발주는 ▲도로시설물·교량 유지관리 공사 등 안전분야 34건(873억원) ▲상하수도 시설물 정비 보수공사 28건(1,221억원) ▲도로, 공원 등 도시기반시설 조성공사 55건(12,447억원) ▲하천준설 등 하천시설물공사 11건(183억원) 등 총 128건에 1조4,724억 원이 투입된다.
 
시는 건설공사 총 128건에 대해 조기 발주를 시행할 것이며, 4월까지 75%를 계획하고 있다.

시민안전과 관련된 사업들로 지역경제 활력 제고와 함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청와대 일자리위원회 일자리 주요지표의 취업유발계수를 적용하면 1만8,500여 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올해 발주될 용역‧공사에 대한 사업내용과 발주시기 등의 관련 정보를 서울시 홈페이지에 공개해 업체들이 사전에 준비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인 만큼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고용불안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특히 시민안전과 직결된 사업들인 만큼 올 한 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안전‧기반시설 분야 용역 : 219건(1,504억)  © 매일건설신문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안전기반시설,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공간정보는 넓고 할 일은 많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