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은행권 대출 연체율 0.48%

금감원, 기업대출·가계대출 상승

나유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4/03 [14:58]

2월 은행권 대출 연체율 0.48%

금감원, 기업대출·가계대출 상승

나유경 기자 | 입력 : 2018/04/03 [14:58]


은행권 대출 연체율이 소폭 오르면서 2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현재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48%로 전월 말(0.42%) 대비 0.06%포인트 상승했다.

 

신규연체 발생액이 1조4000억원으로 연체채권 정리규모(6000억원)를 넘어서면서 연체채권 잔액(7조2000억원)이 8000억원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대출 부문별로 보면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연체율이 모두 상승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64%로 전월말 대비 0.08%포인트 올랐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45%로 0.01%포인트,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69%로 0.10%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8%로 0.03%포인트 올랐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0.19%로 0.01%포인트,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이 0.49%로 0.07%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은 "2월 중 국내 은행의 연체율은 전월보다 상승했으나 과거 같은 기간에 비해 낮은 수준"이라며 "다만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을 감안해 신규연체 발생추이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나유경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내년초 하천·댐 ‘물관리 일원화’ 완전체 형성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