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주택 드림 청약통장’, 3개월만에 가입자 100만명 돌파

지난 2월 출시… 4.5% 우대금리, 이자 비과세, 소득공제 혜택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4/05/21 [09:14]

‘청년주택 드림 청약통장’, 3개월만에 가입자 100만명 돌파

지난 2월 출시… 4.5% 우대금리, 이자 비과세, 소득공제 혜택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4/05/21 [09:14]

▲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사진 =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청년주택 드림 청약통장’의 가입자 수가 100만 명을 돌파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2월 ‘청년주택 드림 청약통장’ 출시 초반 하루 2만 명이 가입한 가운데 가입자가 꾸준히 늘어 세 달만인 지난 16일까지 누적 105만 명이 가입했다.

 

지난해 11월 ‘청년 내집 마련 1․2․3’에 따라 올해 2월 21일 출시 된 청년주택 드림 청약통장은 일반 청약통장보다 금리가 1.7%p 높은 4.5% 우대금리에 이자소득 비과세 및 소득공제도 받을 수 있는 청약통장이다. 청년층이 1년간 저축에 가입하면 2%대 구입자금 대출을 생애 3단계에 걸쳐 지원한다.

 

특히 무주택 세대주만 가입할 수 있었던 기존 청년우대형 청약저축과 달리 본인만 무주택이면 가입이 가능하고, 소득요건을 3,600만 원에서 5,000만 원으로 상향했을 뿐만 아니라 현역장병 가입도 허용하는 등  보다 많은 청년들이 가입할 수 있도록 가입자격을 대폭 완화했다. 

 

100만 번째 가입자인 직장 5년차 임모 씨는 “출시 소식을 듣고 늦지 않게 내 집 마련을 준비하자는 생각에 가입했다”면서, “청약 당첨 시 2%대 금리로 지원하는 대출도 나온다고 해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앞으로도 청년층이 자산을 형성하고 미래를 설계하는 보금자리를 더 쉽게 마련할 수 있도록 생애주기에 맞춰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김규철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청년주거지원 패키지를 통해 청년들의 내 집 마련과 주거비 경감을 돕고, 이를 통해 청년이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청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청년주거 지원을 위한 다양한 정책방안들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