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장관 “미국 파리협정 복귀로 탄소중립 확산 기대”

존 케리 미국 기후특사와 협력방안 논의

김동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1/27 [15:11]

한정애 장관 “미국 파리협정 복귀로 탄소중립 확산 기대”

존 케리 미국 기후특사와 협력방안 논의

김동훈 기자 | 입력 : 2021/01/27 [15:11]

▲22일 한정애 호가 출범했다. 취임식에서 직원들에게 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는 한정애 신임 장관. ©사진=뉴시스

 

환경부는 26일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존 케리(John Kerry) 미국 기후특사가 전화통화로 양자회담을 갖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양국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회담은 한정애 신임 환경부 장관 취임 직후 미국 측의 요청으로 마련됐다. 회담에서 한정애 장관은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 출범을 축하하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첫날(20일) 파리협정 재가입 행정명령에 서명한 사실을 적극 환영했다. 이어 “미국의 파리협정 복귀로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이 가속화되고 탄소중립 이행이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존 케리 기후특사는 우리나라가 지난해 말 2050 탄소중립을 목표로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수립한 것을 높이 평가했다. 아울러 올해 열릴 예정인 G7 및 G20 정상회의와 올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기후변화당사국총회 등에서 양국이 국제적 기후변화 쟁점을 주도할 수 있도록 긴밀하게 협력하자고 말했다.

 

이외에도 양측은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양국의 정책 방향이 유사한 측면이 많은 만큼 공동의 발전을 위해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김동훈 기자 

안녕하세요. 동그리 김기자입니다. :D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가뭄은 재해 아닌 자연현상, 고품질 데이터로 극복”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