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국민의 국회 만드는 실질적 원년”

4일 국회 시무식, 대통령 근정훈장‧포장, 국회의장 표창 등 수여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1/01/04 [14:00]

박병석 의장 “국민의 국회 만드는 실질적 원년”

4일 국회 시무식, 대통령 근정훈장‧포장, 국회의장 표창 등 수여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1/01/04 [14:00]

▲ 박병석 국회의장은 4일 오전 국회접견실에서 2021년 국회 시무식을 가졌다.             © 매일건설신문

 

박병석 국회의장은 4일 오전 국회접견실에서 열린 2021년 국회 시무식에서 “국회의장 직속으로 발족한 국가중장기 어젠다 위원회는 5년 단임 행정부가 감당하기 어려운 중장기 국가과제를 연구하고 국제적 네트워크를 강화할 것”이라며 “1차 연구의 결과물을 내년 출범하는 새로운 정부에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또 “미국과 일본의 리더십 교체 등 주변국들의 정세변화 속에 출범한 의장 직속의 남북국회회담 추진자문위원회는 정권 교체에도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의 평화와 교류 협력을 위한 청사진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비대면 원격회의 및 상시 국회가 가능하도록 21대 첫 정기회에서 국회법이 개정된 것을 언급하며 “국회가 1급 감염병 확산 등으로 마비되는 일 없이 1월과 7월을 제외한 모든 달에 운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아울러 “2021년은 내일을 여는 국민의 국회를 만드는 실질적 원년”이라면서 “국민들의 소중한 일상을 되찾고 보다 나은 삶을 위해 정치권은 통합(統合)‧민생(民生)‧평화(平和)‧안전(安全)을 위해 헌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지난해 입법 성과와 법정 시한 내에 올해 예산안을 여야 합의로 처리한 점에 대해서도 높게 평가했다. 그러면서 박 의장은 “내실 있는 국회,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애써주신 각 상임위원회 수석전문위원과 관계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끝으로 박 의장은 “2021년 새해, 우리는 국민의 삶을 지켜내고 내일을 여는 국민의 국회로 나아가는 길목에 서 있다”면서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지혜를 발휘하는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신년사에 앞서 지난 한 해 동안 모범을 보인 직원들에게 대통령 근정훈장‧포장, 국회의장 표창 등을 수여했다.

 

특히 이날 시무식에는 국회 현장근무자를 대표해 방호직원‧청소근로자도 함께했다. 이 외에도 현진권 국회도서관장, 임익상 국회예산처장, 김만흠 국회입법조사처장, 전상수 입법차장, 조용복 사무차장 등이 참석했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임의가입’ 20년간 위상 추락… ‘의무가입’ 완수할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