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제3기 풍력정비 학교’ 비대면 교육

올해 3번째 개최… 풍력발전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0/12/22 [09:53]

중부발전, ‘제3기 풍력정비 학교’ 비대면 교육

올해 3번째 개최… 풍력발전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0/12/22 [09:53]

▲ 한국중부발전 본사 사옥 전경                          © 매일건설신문

 

중부발전은 21일부터 2일간 국내 풍력설비 제조사인 두산중공업 및 제주대학교 풍력공학부와 공동으로 중부발전과 협력기업 인원 약 30명이 참여하는 ‘2020년 제3기 KOMIPO 풍력정비 학교’를 시행한다. 

 

이번 교육은 지난해 10월 경남 사천 유니슨 공장에서 개최한 국내 최초 제1기 KOMIPO 풍력정비 학교를 시작으로 3번째로 개최되는 풍력발전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 약 70명의 자체 O&M(유지‧보수) 인력을 양성했다. 이번 교육은 코로나19 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실시간 비대면 교육으로 열렸다. 

 

현재 정부는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며 탈석탄과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가속화 하고 있다. 이번 KOMIPO 풍력정비 학교는 이러한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에 부응하고 앞으로 늘어나는 풍력발전 설비 운영 및 정비 역량을 강화할 목적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추가로 풍력분야 인력을 활용해 양질의 친환경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그린뉴딜 실현에 앞장설 예정이다.

 

또한 중부발전은 앞으로 2022년까지 KOMIPO 풍력정비 학교를 통해 총 280명의 자체 O&M 인력을 양성해 해당 인력은 향후 개발할 육․해상 풍력에 집중 투입해 풍력발전 이용률 제고와 재생에너지 3020 정책 달성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중부발전은 이번 교육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유니슨, 두산중공업 등 국내 풍력발전설비 제조사의 안정적 성장과 해당 인력 활용을 통해 서‧남해안권 대규모 해상풍력 공동개발 및 부품 국산화 지원에 적극 나설 것이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2030년까지 중부발전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율 30%을 달성하기 위해 풍력사업 약 12GW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노력 할 것”이라며 “국내기업의 풍력설비 부품 국산화 및 자체 O&M역량 강화를 통해 육‧해상 풍력발전을 선도하는 대표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임의가입’ 20년간 위상 추락… ‘의무가입’ 완수할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