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한국철도, 수인분당선 평일 출퇴근시간 전철 6회 증편
11월 1일부터 한대앞~고색 아침 4회, 저녁 2회… 배차간격 20분→15분대로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29 [14: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수인분당선                 © 매일건설신문

 

한국철도(코레일)가 11월 1일부터 수인분당선 배차간격을 줄이기 위해 한대앞역과 고색역 구간 평일 출퇴근시간대 열차를 6회 증편한다.    

 

열차 증편으로 출퇴근시간대 평균 배차간격이 20분에서 15분대로 줄어든다. 지난 9월 신규 개통한 사리~고색역 구간은 일평균 7천 명 가량 이용하고 있다.

 

출근 시간대에는 한대앞역 기준 오전 7시4분과 8시49분에 출발하는 왕십리행 상행열차와 고색역 기준 오전 7시11분과 8시42분에 출발하는 인천행 하행열차가 추가된다. 퇴근 시간대에는 한대앞역을 오후 7시4분에 출발하는 상행(왕십리행)열차와 오후 6시38분에 출발하는 하행(인천행)열차가 증편된다.  

 

변경된 운행시간은 한국철도 홈페이지와 철도고객센터(1544-7788) 또는 수인분당선 각 역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한국철도는 수인선 3단계 개통 후 4호선(오이도~한대앞)과 수인선 선로 공용에 따른 열차지연 상황, 이용객 의견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개통 초기 열차운영 안정화에 주력하고 있다.

 

조대식 한국철도 광역철도본부장은 “앞으로도 신규 노선의 안전한 열차운행과 이용 편의가 지속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시스템 4종’ 통합… ‘공간정보 데이터 댐’ 열렸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