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가스공사 신용등급 국내 최고등급 유지
장기신용등급 ‘Aa2’… 독자신용등급도 Baa3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26 [14: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            © 매일건설신문

 

가스공사의 장기신용등급이 ‘Aa2’(국가등급과 동일, 한국 최고등급)로 유지됐다. 국제신용평가기관 Moody’s는 26일 가스공사의 장기신용등급을 이같이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높은 신용등급을 가진 정부의 지원을 바탕으로 가스 산업 내 주도적인 지위를 유지하며, 전략적인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라는 점이 주요 근거가 됐다. 

 

또한 정부가 최근 발표한 수소발전의무화 제도(HPS)시행에 따른 공사역할 확대와 공사가 적극 추진 중인 수소사업이 정부의 정책기조에 부응하며,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가스공사의 독자신용등급도 Baa3를 유지됐다. 최근 개정된 도시가스 원료비 연동제는 요금반영의 적시성을 높여 발전용과 함께 규제산업의 현금흐름을 개선시켰으며, 운전자금의 감소는 차입금 부담을 완화시켜 줄 것으로 보았다.

 

이에 따라,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매출 감소, 해외사업 손상 등의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건전한 재무지표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며, 독자신용등급도 현수준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Moody’s의 높은 신용등급 유지로 가스공사 외화사채 발행에 긍정적인 영향이 전망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유가 하락 등 여러 악재 속에서도 정부와 같은 ‘Aa2’ 신용등급을 유지함에 따라 해외투자자들의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더욱 경쟁력 있는 조건으로 외화채권을 발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시설노후화·기후변화 등 도시문제 해결…스마트 기술 필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