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서울시
서울시종합
‘주택바우처’ 대상 확대… 매달 8만원 지원
월소득 106만원·재산 1억6천만원·보증금1억1천만원 이하 대상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10 [14: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서울시는 ‘서울형 주택바우처’ 선정 기준을 대폭 완화해 지원 대상자를 확대한다  © 매일건설신문


서울시가 월세주택, 고시원 등에 거주하는 시민의 월세 부담을 줄이기 위해 시행 중인 ‘서울형 주택바우처’의 선정 기준을 대폭 완화해 지원 대상자를 확대한다. 선정된 시민에게 월 8만원(1인가구)~10만5천원(6인가구 이상)을 매달 지원한다.
 
기준별로 살펴보면 ▲주택기준(민간 주택‧고시원 임대보증금 1억1천만 원 이하) ▲소득기준(1인 가구 월 소득 106만 원 이하) ▲재산기준(재산 1억6천만 원 이하) 3개 기준을 충족하면 매달 월세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는 가구 지원하지 않고, 기초연금은 소득으로 반영하지 않는다. 자동차는 가구당 1대 이하로 소유했을때만 지원한다. 민간 주택·고시원 임대보증금은 9,500만 원 이하에서 1억1천만 원으로 기준을 완화했다.

 

재산의 경우 그동안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선정기준과 동일하게 ‘소득인정액’으로 선정했다면, 이제는 ‘월소득(소득평가액)’과 ‘별도 재산 기준’을 충족하면 선정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월 소득 기준은 기존과 동일하다.
 
기존 소득인정액 방식은 6,900만원을 초과하는 재산을 월 소득으로 환산해 반영하기 때문에 일정 수준의 재산을 가지고 있는 가구는 선정되기 어려웠다.

 

서울시는 서울이 다른 지역보다 주거비와 물가가 비싼 점을 반영해 ‘서울형 주택바우처’ 선정기준을 완화했다고 배경을 밝혔다.


다만,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의 생계급여, 의료급여, 주거급여 수급자는 ‘서울형 주택바우처’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차상위계층 자격이나 서울형 기초보장제도 지원 자격을 가진 가구는 주택기준을 충족하면 별도의 소득‧재산 조사 없이 ‘서울형 주택바우처’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신청은 주민등록지의 동주민센터를 통해 상시 접수받는다. 동주민센터에서 신청을 하면 해당 구청에서 소득‧재산 조사를 거쳐 지원 여부가 결정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층을 지원하기 위해 선정기준을 완화했기 때문에 그동안 지원받지 못하던 가구도 지원 대상에 추가로 포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형 주택바우처’는 서울시가 주거급여 수급자로 선정되지 못하거나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지 않는 차상위계층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2002년 5월부터 시행해온 사업이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택바우처, 김성보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학생들 건강권·학습권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할 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