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환경부, ‘스마트 물 관리’에 집중
인프라 개량 ·수돗물 관리체계 등 마련…내년예산 1조700억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9/11 [17: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환경부는 드론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스마트 댐관리에 집중한다.  © 매일건설신문


노후화가 계속되고 있는 댐, 상‧하수도 등의 물관리 기반시설에 스마트 관리체계를 도입된다.

 

환경부는 기후변화‧환경위기에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깨끗하고 안전한 물관리 체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14일 발표된 그린뉴딜 계획에 도시‧공간‧생활 기반시설 녹색 전환 분야의 과제 중 하나로 포함됐고, 2021년도 환경부 소관 예산을 편성하며 구체화했다.

 

기후변화에 따른 홍수‧가뭄, 물관리 기반시설 노후화 등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하고 안전한 물관리를 위해 ▲물관리 기반시설(인프라) 스마트화 ▲기후위기 대응 강화 ▲먹는물 관리 강화 ▲수량‧수질 통합관리를 포함하고 있다.

 

먼저 환경부는 홍수 방어, 안정적 수자원 확보와 용수 공급, 수질개선 등을 위해 노후화된 댐에 스마트기술을 접목한다.

 

노후화시설 개량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기후변화 등 대비 안전한 물관리를 위해 첨단 정보통신(ICT) 기술을 활용해 관리의 효율성과 효과성을 높이기 위함이다.

 

 다목적 댐 등 37개 댐의 성능개선과 위기 대응능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센서를 활용한 실시간 감시(모니터링), 무인기(드론) 기반 안전점검, 빅데이터‧인공지능(AI) 분석을 활용한 안전관리 체계(플랫품) 구축 등을 포함한 스마트 댐 안전관리 사업을 추진한다.

 

안전한 물 공급을 위해 ICT‧AI기반 실시간 감시‧제어 체계를 광역상수도(48개 시설)·지방상수도(161개 지자체) 전 시설에 2023년까지 도입한다.

 

2024년까지 스마트 하수처리장(13개 시설), 스마트 하수관로(도시침수 대응 5곳, 하수악취 관리 5곳) 등의 구축을 추진해 디지털 기반의 스마트 하수관리 체계도 마련한다.

 

또한 기후변화로 인한 집중호우, 강수량 편차 증대 등에 따른 홍수, 가뭄 심화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한다. 2023년까지 홍수에 취약한 100개 지류하천에 수위‧강수량 등 홍수정보 수집센서를 확충하고, 빅데이터 기반 AI 홍수예보 시스템을 구축해 홍수예보를 시‧공간적으로 확대한다. 

 

아울러 먹는 물 관리 체계를 강화한다. 수돗물 유충과 같은 사고예방을 위해 60개 지자체 100개 정수장을 대상으로 2022년까지 생물체 유입‧유출 5중 차단 등 정수장 위생관리를 강화한다. 

 

지방상수도 노후시설 개량사업(133개)은 국비를 조기에 투입해 종료시점을 2028년에서 2024년으로 단축하고, 12개 광역정수장에 고도정수처리시설 도입하는 등 한층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주력한다.

 

이외에도 지역 여건에 따라 깨끗한 물이 원활하게 공급되도록 댐부터 하천까지 수량‧수질 통합관리시스템과 생태수로를 조성한다. 주요 상수원인 21개 댐의 통합물관리 강화를 위해 2025년까지  70개 지점에 수량‧수질 실시간 통합감시체계를 구축한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환경부, 스마트물관리,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종심제’ 최저입찰가격, 추정가격의 80%↑ 필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