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추석 승차권… 전체 좌석의 23.5% 예매
창가 좌석만 예매, 작년 추석 대비 55.5% 수준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9/10 [08: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한국철도(코레일) 본사 사옥 전경               © 매일건설신문

 

한국철도(코레일)는 지난 1일, 8~9일 사흘동안 100% 비대면으로 진행한 ‘2020년 추석 승차권 예매’ 결과 전체 좌석 201만석 중 약 4분의 1인 47만석이 팔려 23.5% 수준으로 예매됐다고 밝혔다.

 

열차 승객 간 거리두기를 위해 선제적으로 창가 좌석 승차권만 예매한 결과 작년 추석과 대비해서도 55.5%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주요 노선별 전체 좌석 대비 예매율을 살펴보면 경부선 24.4%, 경전선 26.0%, 호남선 27.1%, 전라선 29.6%, 강릉선이 17.3% 예매됐다.

 

귀성객이 가장 많은 날은 9월 30일로 이날 하행선 예매율은 42.6%(경부선 45.3%, 호남선 47.2%)이다. 귀경객은 10월 4일에 상행선 예매율 36.9%(경부선 39.6%, 호남선 41.9%)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한편, 예매한 승차권은 13일 24시까지 반드시 결제해야 한다. 13일까지 결제하지 않은 승차권은 자동으로 취소되고, 예약 대기 신청자에게 배정된다. 

 

특히, 지난 1일에 전화로 승차권을 접수한 고객(경로‧장애인)은 9일부터 13일까지 반드시 신분증(주민증, 장애인등록증)을 소지해 역 창구에서 현장 결제하고, 실물 승차권을 수령해야 한다.

 

예매되지 않은 잔여석은 9일 오후 3시부터 철도역 창구 및 자동발매기, 한국철도 홈페이지, 모바일 앱 ‘코레일톡’ 등에서 평소처럼 구매할 수 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코로나 상황의 엄중함을 고려해 100% 비대면 예매와 창가 좌석만 예매하게 되었다”며 “명절 기간 동안 열차 방역 등에 철저히 기해 승객들의 안전한 여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코로나 극복·경제회복·민생안정에 방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