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LX, 드론 띄워 수해복구 피해지원 ‘박차’
전북지역본부, 남원 금지면 일대 제방유실 등 촬영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8/14 [12: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LX전북지역본부 드론팀이 지난 13일 집중호우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남원 금지면 일대에 드론을 띄워 피해조사를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국토정보공사(LX)가 2차 특별재난구역으로 선정된 남원에 드론을 활용한 피해조사에 돌입했다.

 

LX는 집중호우로 섬진강 제방이 무너져 주택과 농경지 다수가 침수된 남원 금지면 일대에 전북지역본부 드론팀을 지난 13일부터 급파, 제방유실‧산사태‧하우스와 축사 등 시설물 피해를 촬영하고 있다.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은 3~5cm 이내 물체가 판별이 가능한 영상으로, 항공이나 위성으로 촬영한 영상에 비해 10배 정도 해상도가 높고, 실시간 조사가 가능하다. 

 

LX는 드론 영상과 지적도와 중첩해 정확한 피해면적과 현황을 조사, 자치단체에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이다.

 

최규명 LX전북지역본부장은 “전국에서 가장 피해가 컸던 남원 지역의 수해 복구가 조속히 이뤄지길 바란다”며 “LX는 앞으로도 집중 호우와 같은 자연재해 발생 시 초동 대응을 통해 공공기관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X전북지역본부는 지난 13일 남원 금지면 상귀마을을 방문, 침수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일손 돕기를 지원한 바 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코로나 극복·경제회복·민생안정에 방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