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손병석 사장, 호남지역 수해 복구 현장 점검
안전 최우선 작업과 고객 안내 철저 당부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8/11 [16: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사진 가운데)이 10일 오후 전북 군산 부근 장항선(대야~임피 구간) 수해 복구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손병석 한국철도(코레일) 사장이 10일 오후 장항선(대야~임피) 선로 복구 현장과 전라선(동산~전주) 토사 제거 작업 구간을 찾아 수해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지난 주말 호남지역의 집중호우로 인한 선로 토사 유입 등으로 10일 오후 현재 장항선 일부 구간 열차가 다니지 못하고 있다.

 

손병석 사장은 “철저하고 안전한 복구와 고객 안내로 불편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계속 비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무엇보다 직원 안전을 최우선으로 작업할 것”을 당부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종심제’ 최저입찰가격, 추정가격의 80%↑ 필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