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철도공단, 2020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공단‧코레일‧민간전문가 합동으로 철도시설물 등 199개소 점검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6/11 [16: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한국철도시설공단 사옥         © 매일건설신문

 

철도시설공단은 철도의 안전성을 강화하고 국민들의 안전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10일부터 7월 10일까지 철도분야 국가안전대진단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철도공단은 철도공사‧민간전문가 등 97명이 참여하는 ‘철도분야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사용연수 50년 이상이고 안전등급이 C등급인 교량‧전기설비, 다중이용 역사, 낙석‧산사태가 우려되는 취약개소 등 총 199개소에 대해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점검부터 ‘모바일 안전점검 앱’을 활용해 점검결과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수중 드론을 활용해 접근이 어려운 하천 교각 하부도 정밀 점검하는 등 안전진단의 실효성도 높일 계획이다.

 

공단은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시설물의 구조적 안전성, 재해‧화재 취약요인 등을 집중 점검하고 정밀안전진단이 필요한 사항은 전문기관에 안전성 검증을 의뢰해 그 결과를 국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안전진단 참여자에 대해서는 마스크‧장갑착용 및 발열확인 등 ‘코로나19 대응 현장점검 수칙’을 마련해 점검활동 중 감염병 예방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에 경영진이 직접 참여해 안전사각지대와 취약개소를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보수‧보강이 필요한 곳은 우선적으로 예산을 투입해 개선하겠다”며 “국민들께 빠르고 안전한 철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코로나 극복·경제회복·민생안정에 방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