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
기획
제주 ‘스마트 아일랜드’… 공간정보로 ‘성큼’
제주도, 공간정보가 뜬다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6/04 [14: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원희룡 지사, 취임 후 ‘공간정보 및 스마트시티 사업 전담인력’ 구성

제주특별자치도 스마트시티팀, 올해 63억원 상당 사업 추진

지하시설물 전산화‧하천플랫폼 구축‧드론 실증사업 속도

 

▲ 지난 4월 제주도와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이 진행한 가파도, 마라도, 비양도 주민들을 위한 수소드론 활용 공적마스크 1,200매 배송 행사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운데)가 드론을 보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제주특별자치도가 ‘공간정보’를 활용한 ‘스마트 아일랜드(제주 스마트 미래도시 전략)’ 구축에 나선 가운데 공간정보 사업의 핵심 테스트베드로 부상하고 있다. 이는 원희룡 제주지사의 ‘디지털 사업’ 의지가 반영됐다는 후문이다. 

 

원희룡 지사가 강조하는 ‘제주 스마트 미래도시 전략(스마트 아일랜드)’은 데이터 분석 기반의 디지털 기술을 통해 도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공감대에서 출발했다. 제주도는 섬이 갖는 독립성과 다양한 방문객의 연결성을 동시에 보유하고 있는 만큼 데이터 중심의 ‘스마트 아일랜드 모델’ 구현에 적합하다는 것이다. 

 

제주도청 관계자는 “제주도는 유일하게 모든 도로와 대중교통 버스, 신호체계까지 직접 통제하고 관리할 수 있어 보다 혁신적인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제주도가 추진하는 ‘스마트 아일랜드’ 전략의 핵심은 공간정보다. 제주도는 올해 스마트 시티(Smart City) 사업, 지하시설물 전산화, 드론 규제 샌드박스(규제 면제‧유예제도) 사업, 디지털 트윈(digital twin·가상모델) 기반의 하천플랫폼 구축 등의 공간정보 사업에 지방비 30억원과 국비 33억원 등 총 63억여원을 투입한다.  

 

제주도의 공간정보 사업은 제주도청 디지털융합과 ‘스마트시티팀’이 총괄하고 있다. 스마트시티팀은 공간정보를 비롯해 제주도 ‘디지털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원희룡 지사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돼 2018년 꾸려졌다. 스마트시티팀 관계자는 “제주도는 섬이라는 특성으로 데이터 중심의 스마트 아일랜드 모델을 구현하는 데 적합하다”고 말했다. 

 

제주도청에 따르면, 제주도는 정확한 위치기반 서비스(LBS)를 마련하기 위해 제주 전역에 제주위성기준점 10개소를 설치했다. 제주 전역에서 고정밀로 위치를 수신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고, 관광지‧버스‧버스정류장 등에 공공 Wi-Fi(와이파이)를 구축한 것이다.

 

또 모든 대중교통 버스에 고정밀 GNSS(위성위치 측정 시스템) 수신기를 설치했고, 대중교통 버스의 이동경로와 운전자의 운전습관 등의 패턴을 분석할 수 있도록 이동형 IoT(사물인터넷) 통합 플랫폼 체계도 구축했다. 

 

스마트시티팀 관계자는 “이 같은 인프라와 데이터로 대중교통의 안전운행 정책을 추진하고 있고, 민·관 협업 모델로 카카오맵 대중교통 위치정보제공 서비스를 개발해 국·내외에서 다양한 혁신사례로 선정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제주도는 행정안전부가 지원하는 디지털 트윈 방식의 하천 플랫폼 구축사업을 NIA(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국내 최초로 민간주도형 전자정부서비스 모델을 통해 다년간 추진할 계획이며, 제주 전역 항공사진지도 제작과 다양한 드론 활용 서비스 모델들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제주도는 지난해부터 매년 3억원의 자체 예산 수립과 함께 최신 탐사기술을 적용해 지하시설물의 정확도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지하시설물 지도가 구축된 지 20년이 넘어 최신성이 떨어진다는 문제 때문이다. 

 

스마트시티팀 관계자는 “제주도의 전체 상‧하수 시설물은 약 1,500km이고 지방비만으로 이를 추진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만큼, 지난해부터 체계적인 지하시설물 관리와 도로기반시설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제주에서 국가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실증 모델을 도출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에 계속 요청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또 지난해부터 내년까지 일정으로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을 수행 중이다. 2년 연속 드론 실증도시에 선정됐다.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은 지자체의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드론 기반의 서비스 모델을 발굴하고, 드론 규제 완화를 통한 기술실증과 상용화 서비스를 마련하는 것이다. 

 

스마트시티팀 관계자는 “제주도는 넓은 도시‧자연‧해양 환경을 갖고 있기 때문에 이를 효율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각종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으로는 드론을 활용하는 것이 최적의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드론 규제 샌드박스 실증도시를 구현해 2021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상용화 서비스를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스마트기술과 그린 인프라 활용…미세먼지 해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