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에너지공단, 상반기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결과 발표
전년 하반기 대비 용량 2.4배 대폭 확대로 총 6,264개소 선정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5/26 [17: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에너지공단은 26일 2020년 상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입찰 결과, 100kW미만 소규모 발전소는 12,469개소가 접수돼 2.38:1의 경쟁률을 나타냈으며, 100kW이상 1MW미만 중규모 발전소는 7,974개소로 9.63:1의 경쟁률을, 1MW이상 대규모 발전소는 164개소로 2.17: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체 평균 경쟁률은 4.89:1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하반기 평균 경쟁률이 7.3:1이었던 것에 비해 크게 낮아진 수치이며, 선정용량이 전년 하반기 500MW에서 1,200MW로 확대된 효과로 분석된다.

 

입찰 선정 발전소는 총 6,264개소로 전년대비 약 2.4배 증가했으며, 용량별로는 100kW미만 5,187개소, 100kW이상 1MW미만 827개소, 1MW이상 250개소로 나타났다. 

 

또한 용량별 평균 선정가격은 100kW미만 161,927원, 100kW이상 1MW미만 140,653원, 1MW이상 142,000원 이었으며, 전체 평균 선정가격은 151,439원으로 결정되었다. 이 중 설치예정인 발전소의 전체 평균 선정가격은 147,964원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를 가지는 한국수력원자력 등 22개 공급의무자의 의뢰에 따라 공급의무자와 발전사업자 간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Renewable Energy Certificate) 거래에 대한 20년 장기계약 대상 사업자를 선정하고 있다.

 

이번 상반기 입찰은 한국남동발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등 6개 공급의무자로부터 각 200MW, 총 1,200MW의 용량을 선정의뢰 받아 진행됐다.

 

이번 입찰을 통해 선정된 사업자는 선정배분일로부터 1개월 이내에 공급의무자와 20년간의 공급인증서 판매계약을 체결해야 되며, 기한 내에 계약을 체결하지 못할 경우 계약이 취소될 수 있다. 

 

이상훈 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 이번 입찰을 통해 기존 현물시장에서 거래하던 많은 발전사업자가 20년 장기 고정가격계약을 체결해 사업 안정성을 확보했으며, 하반기에는 RPS 시장에 대한 종합적인 모니터링과 현황 분석을 통해 태양광 시장을 보다 안정화시켜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종심제’ 최저입찰가격, 추정가격의 80%↑ 필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