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KAC, 임원·자회사 사장, 위기극복 위해 '급여 반납'
항공업계 고통 분담 및 신속한 위기극복 위한 국가적 노력 동참
문기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3/26 [17: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한국공항공사     ©매일건설신문

한국공항공사(사장 손창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국가적 고통분담을 위해 사장과 상임감사를 비롯한 임원, 자회사 사장의급여를 4개월간 반납하기로 했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공사 사장는 30%, 공사 임원 및 자회사 사장은 20% 수준이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급격한 항공수요 감소로 사상초유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업계와 고통을 분담하고, 신속한 코로나19 위기극복으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국가적 노력에 동참하고자 작은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문기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KAC, 임원·자회사 사장, 위기극복 위해 급여 반납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건설현장 변화와 첨단…시대적 요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