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민관 협력 ‘한국형 가스터빈’ 개발 추진
‘한국형 표준가스복합 개발사업화 추진단’ 발족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2/13 [17: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한국형 표준 가스복합 개발 사업화 추진단 발족 및 산학연 전문가 간담회 모습       © 매일건설신문

 

글로벌 LNG 발전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민관이 협력해 ‘한국형 표준 LNG복합발전 모델 개발·사업화’ 추진에 나선다. 2018년 기준 세계 가스터빈 시장규모는 97조원이며, 2035년까지 약 2배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발전용 가스터빈 시장은 미국, 독일, 일본 등이 전체 시장의 96%를 주도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두산중공업, 성일터빈 등 중견·중소 부품기업, 발전5사, 에너지기술평가원 등 산학연과 함께 민관, ‘한국형 표준가스복합 개발 사업화 추진단’ 발족식을 열고, 추진단장으로 손정락 산업통상자원 R&D 전략기획단 에너지산업 MD(Managing Director)를 위촉했다.

 

향후 추진단은 설계표준화, 주기기 및 핵심부품개발,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중심으로 한국형 표준 LNG복합발전 모델 개발·사업화 추진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두산중공업은 200여개 국내 중소·중견 협력기업과 함께 서플라이 체인(Supply Chain) 구축, 공동 기술개발 및 인력양성 등을 추진하고, 서부발전과 공동으로 2023년 1월부터 김포 열병합 가스터빈 실증사업도 시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앞서 산학연 공동 R&D 국책과제를 통해 H급 가스터빈모델(270MW, 복합효율 60%) 개발을 완료했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국산 가스터빈 기술 자립화는 지역산업 생태계구축, 부품·소재 경쟁력 강화, 일자리창출 등 경제적 측면뿐 아니라 에너지 안보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이를 위해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 추진단을 중심으로 ‘가스터빈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방안’을 마련하고 추가적인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방안도 발전5사와 협의를 거쳐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국내 공간정보 ‘구원투수’… “‘디지털 트윈국토’ 박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