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철도공단, 대구권 광역철도 북삼역 신설 위·수탁 협약
연면적 660㎡ 규모의 지상역사 건설, 2023년 개통 예정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2/04 [17: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한국철도시설공단 본사 전경           © 매일건설신문

 

철도시설공단과 칠곡군은 지난해 3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 받은 대구권 광역철도 북삼역(가칭) 신설을 위해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북삼역은 경북 칠곡군의 북삼 도시개발사업 및 주변 산업단지 조성 등 장래 인구증가에 따른 광역철도 서비스 제공을 위해 사곡역과 왜관역 사이에 신설되는 역이다. 2025년 기준 1일 2830여명의 주민들이 이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단은 지상 1층 연면적 660m2 규모의 지상역사를 건설하고 칠곡군이 사업비 200억 원을 전액 부담할 예정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북삼역은 2023년 대구권 광역철도 개통에 맞춰 올해 설계를 착수할 예정이며, 각종 편의시설을 완비해 지역을 대표하는 역사로 지역 주민들의 교통편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트렌드 ISsUe
인터뷰]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임한규 사업개발 본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