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종합
현대건설, 싱가포르·베트남 도로 등 ‘총 8천억원’ 수주
싱가포르 북남 고속도로 2개 공구 및 베트남 베가시티 복합개발 사업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26 [09: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현대건설이 수주를 따낸 싱가포르 '북남고속도로공사' 조감도  © 매일건설신문


현대건설이 동남아 지역 싱가포르 및 베트남에서 총 8천억원 규모의 도로 및 건축 공사를 수주하는 쾌거를 이뤘다.

 

현대건설은 지난 16일(현지시간 기준)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and Transport Authority)이 발주한 총 한화 약 5,094억원(USD 4억 3,430만 달러) 규모의 북남 고속도로(North-South Corridor) N113·N115 공구 공사를 동시에 단독 수주했다.


이와 함께 베트남에서도 12일 베트남 민간 부동산 개발업체인 KDI 社가 발주한 총 한화 약 3,000억원(USD 2억 5,000만 달러) 규모의 부동산 개발 공사인 베가시티 복합개발 사업 낙찰통지서(LOA : Letter of Award)를 접수했다.

 

또한 연내 약 2억 2,000만 달러 규모의 싱가포르 풍골 스포츠센터 수주를 기대하고 있어 해당 프로젝트 수주 시, 현대건설은 12월 동남아시아 지역에서만 총 1조원 규모의 수주 쾌거를 이루게 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지난 6월 대형 플랜트 공사인 사우디 마잔 프로젝트 수주에 이어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소 낙찰의향서 접수 및 금번 동남아 지역에서의 성공적 수주로 올 한해 유종의 미를 거둬 뜻깊다”며 “향후에도 지속적 해외 공사 수주로 국내 건설업계를 이끌며 글로벌 탑티어(Top-Tier) 위상을 제고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북남 고속도로 수주 
 현대건설이 단독으로 수주한 싱가포르 북남 고속도로 공사는 싱가포르 북부 셈바왕(Sembawang) 지역 일대에 총 길이 4.5km의 고가교 및 진출입 램프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84개월로 2026년 11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북남 고속도로 N113 공사는 총 공사금액이 한화 약2,549억원(USD 2억 1,730만 달러) 규모로 진출입 램프 2개소를 포함하는 신규 고가교량 2.6km 건설과 하부 기존도로를 확폭ㆍ개량하는 공사다.

 

북남 고속도로 N115 공사는 총 공사금액이 한화 약 2,545억원(USD 2억 1,700만 달러) 규모로 진출입 램프 4개소 0.7km를 포함하는 신규 고가교량 1.9km 건설과 기존 도로를 확폭ㆍ개량하는 공사다.

 

현대건설은 지난 1981년 풀라우 테콩 매립공사를 시작으로 싱가포르에 진출한 이래 파시르 판장 터미널 3&4단계 공사, 마리나 사우스 복합개발공사 등 총 89건, 148억 달러에 달하는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주했으며, 현재 토목공사 총 7개 현장, 14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

 

베트남 베가시티 복합개발 사업 수주 
지난 12일 현대건설은 베트남 중부 나트랑(나짱)지역에서 총 공사금액이 한화 약 3,000억원(USD 2억 5,000만 달러)규모의 베가시티 복합개발 사업을 수주했다.

 

이 공사는 베트남 휴양 도시 나트랑(나짱)지역 10만 2천평 부지에 지하 1층~지상30층 규모의 고급호텔 및 빌라 단지를 조성하는 부동산 개발공사 프로젝트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29개월로 2022년 6월 준공예정이며, 공사 진행 중 민간 분양이 이뤄질 계획이다.

 

특히 이 공사는 총액확정계약(Lump Sum,럼섬계약)이 아닌 실비 보수 가산계약(Cost Plus Fee, 코스트 플러스 피)이다.

 

이는 현대건설이 베트남 지역에 JW 메리어트 호텔공사, 비텍스코 파이낸셜 타워 공사, 하노이 하동 복합주거단지 개발 공사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입증된 기술력, 우수한 수행 능력을 발주처로부터 인정받아 안정적 수익성 확보 및 베트남 내 건축 공사 추가 수주로 중부지역 진입의 교두보를 마련했다는데도 그 의미가 깊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매년 6%가 넘는 경제성장률을 보이며 외국 건설사들 진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현지 환경에서 현대건설은 다양한 분야 공사의 성공적 수행으로 글로벌 위상을 높이고 있다”며 “향후에도 현대건설의 풍부한 수행경험과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발주 예정인 고급 건축물 공사 분야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1966년 베트남에 진출한 이래, 몽즈엉 1 화력발전소 공사, 비나신 조선소 공사 등 총 20건, 26억 달러에 달하는 공사를 수주했으며, 현재 하노이 메트로 3호선 지하구간 공사 및 효성 LPG 지하저장시설 공사 총 2개 현장, 3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

 

▲ 베트남 '베가시티복합개발사업' 조감도  © 매일건설신문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건설, 싱가포르, 베트남, 북남고속도로, 베가시티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공간정보 전문가’ 1호 국회의원… “실용적 의정활동 펼칠 것”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