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국가산업 뿌리 기술명장 1천명 육성

전국 마이스터고 재학생에게 실습기회 제공과 장학금 지원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19/12/23 [16:40]

한전KPS, 국가산업 뿌리 기술명장 1천명 육성

전국 마이스터고 재학생에게 실습기회 제공과 장학금 지원

조영관 기자 | 입력 : 2019/12/23 [16:40]

▲ 한전KPS 김범년 사장(사진 오른쪽에서 다섯 번째)과 장종인 노조위원장(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이 마이스터고 학생들에게 장학증서를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한전KPS가 국가 산업발전의 기반이 될 차세대 기술명장 육성 프로그램인 ‘KPS-패러데이 스쿨’ 가동과 함께 전국 마이스터고 재학생을 위한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한전KPS는 23일 서울 더케이 호텔에서 한전KPS 김범년 사장과  전국 마이스터고 교장 협의회 안석태 회장(군산기계공업고 교장), 교사 및 학생 등 권역대표 7개 학교  관계자, 그리고 마이스터고 관련 정부 관계자 등 약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기KPS-패러데이 스쿨 장학금 수여식’을 갖고 장학금 2억 원을 전달했다.

 

 ‘KPS-패러데이 스쿨’은 회사 업(業)의 특성을 활용해 우리나라 마이스터고 학생들에게 한전KPS가 보유하고 있는 인프라와 정비기술명장 강사진을 활용해 현장 기술교육을 지원하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지난 10월 한전KPS가 전국 마이스터고 교장협의회와 함께 출범식을 갖고 뿌리기술명장 1,000명 육성 지원에 나섰다.

 

또한 출범식과 함께 체결된 협약에 따라 한전KPS는 학교의 추천을 받은 전국 마이스터고 2학년 재학생 200명에게 각 100만 원씩 총 2억 원의 장학금을 전달하게 됐다.

 

한전KPS 김범년 사장은 이날 장학금 전달식에서 “이론과 실기 능력을 겸비한 숙련된 기술인 양성을 위해서는 교육계와 산업계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우리나라의 전력 및 발전시설의 정비를 맡고 있는 공기업인 한전KPS가 기술명장 1000명 육성을 목표로 앞으로도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석태 회장은 “학생들에게 기술적 시야를 넓히고 현장적응력을 높여주기 위해 마련한 'KPS-패러데이 스쿨'은 산학협력의 새로운 모델로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며 “이를 통해 마이스터고 학생들이 우리나라 산업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교육현장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한전KPS 관계자는 “‘KPS-패러데이 스쿨’ 프로그램은 마이스터고 학생들이 비전을 가지고 성장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학생들의 취업 후 빠른 산업현장 적응을 돕기 위해 발전소 현장 OJT를 지원하는 등 최적의 훈련방안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창간특별 초대석] 대한토목학회 제 53대 이승호 회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