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서울시
서울시종합
“공공주택 혁신은 컴팩트시티로부터 시작”
SH공사·대한토목학회, ‘컴팩트시티’ 관련 공동세미나 개최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1/28 [10: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북부간선도로 입체화 후 열린 공간, 입체 보행로, 공공주택 등이 조성된 상상도 서울시 제공  © 매일건설신문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대한토목학회는 28일 오후2시 정동 프란체스코 회관에서 ‘입체적 토지이용을 통한 컴팩트시티 개발의 가능성과 이슈’ 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공동개최 했다.

 

SH공사가 창립 30주년 기념으로 국내 학회와 함께 추진 중인 릴레이 세미나 중 여덟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세미나는 단순한 개발이 아닌 생활인프라 시설을 활용해 사회・경제적 활동을 집중시키고, 많은 사람들이 모여 지역이 활성화 될 수 있는 ‘컴팩트시티(Compact City)’ 조성에 대한 다양한 방안들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각 전문가들은 ▲저이용 공공시설부지 입체화를 통한 컴팩트시티 계획 사례(최칠문 단장, 서울주택도시공사 컴팩트시티사업단) ▲인공대지 조성사업의 소음과 진동에 대한 이슈(조성민 실장, 한국도로공사) ▲ 생활인프라에 대한 서울시민의 체감 실태(이슬기 박사, 서울대 건설환경종합연구소)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첫 번째 발제에서는 서울주택도시공사가 현재 추진하고 있는 ‘북부간선도로 및 공영차고지지 복합화 계획 사례’, 두 번째는 ‘도로공간을 중심으로 입체복합개발 시 소음 및 진동 관리 기준과 이슈’에 대해, 마지막으로 ‘생활인프라에 대한 서울시민의 체감 실태에 대한 조사결과’가  각각 발표됐다.

 

주제발표에 이어 종합토론에서는 이복남 교수(서울대)가 좌장을 맡고 권규상 책임연구원(국토연구원), 김태황 교수(명지대), 명노준 과장(서울시청 공공주택과), 배기목 교수(대진대), 임동우 교수(홍익대), 허윤경 연구위원(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 토론자로 참여해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앞으로 서울시 도시공간을 이끌어나갈 주요 원동력으로 컴팩트시티에 집중할 계획”이며, “삶의 질과 미래도시 재창조 관점에서 정책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SH, ,컴팩트 시티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교통약자 등 이동권·편익 보호에 앞장서겠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