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대전청, 서부내륙고속도로 3개 공구 CM사 결정
홍익기술단, 건화, 한국종합기술단 수주 유력
허문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1/08 [11: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평택-부여-익산(서부내륙)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건설사업관리용역 수행업체로 홍익기술단, 건화, 한국종합기술단이 유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달청과 국토교통부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평택-부여-익산(서부내륙)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건설사업관리용역 3건에 대한 가격개찰을 실시하고 건설기술용역 종합심사낙찰제(기술 80%+가격 20%)를 적용한 결과 홍익기술단, 건화, 한국종합기술단 컨소시엄이 최종 수행업체를 선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따라 평택-부여-익산(서부내륙)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건설사업관리용역(11-14공구)에서 기술력에 우위를 보인 홍익기술단 컨소시엄이 82.739%1479,200만원에 낙찰자로 선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8-10공구와 5-7공구에서는 ()건화 컨소시엄이 82.271%966천만원에, ()한국종합기술 컨소시엄이 82.397%1195,400만원에 낙찰자가 결정될 것이다.

 

이번 서부내륙 고속도로 CM 8-10공구에는 건화를 비롯해 ()유신, ()내경엔지니어링이 참여했으며 5-7공구에는 ()한국종합기술과 용마엔지니어링, ()제일엔지니어링이 열띤 수주전을 펼쳤다.

 

이와함께 진행된 입장-진천 도로건설공사 건설사업관리용역에서 ()한국건설관리공사와 ()수성엔지니어링이 참여, 수성엔지니어링 컨소시엄(47543만원(낙찰률 82.539%)이 수행업체로 확실시 되고 있다.

 

이와 별도로 충청내륙고속화(4공수) 도로건설공사 CM용역에서는 천마기술단 팀과 동부엔지니어링 팀이 경쟁, 천마기술단이 283800만원(낙찰률 79.901)에 수주하는 쾌거를 이뤘다.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인공지능 학습기술로 ‘발전소 건강’ 알 수 있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