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전력연구원, 빅스포서 55건 연구 성과 전시
‘전력기술 R&D 성과 컨퍼런스’ 개최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1/07 [08: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2019 전력기술 R&D 성과 컨퍼런스’  시상식     © 매일건설신문

 

한전 전력연구원은 지난 6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BIXPO 2019’에서 ‘2019 전력기술 R&D 성과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컨퍼런스에는 김종갑 한전 사장, 김동섭 사업총괄 부사장, 이종환 기술혁신본부장, 김숙철 전력연구원장을 비롯해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 정상봉 한전원자력연료 사장, 장세창 전기산업진흥회 회장, 안다 레이(Anda Ray) 미국 전력중앙연구소(EPRI) 수석부사장 등 국내외에서 35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9회를 맞는 컨퍼런스는 한전 전력연구원의 연구개발 성과와 기술개발 전략을 공개해 관련 기관 및 대학과 협력을 모색하고 산업계의 연구개발 성과 활용을 확대해 에너지 전환과 디지털 변환을 촉진하기 위한 교류의 장이다.

 

컨퍼런스에서는 한전 전력연구원의 연구개발 종합성과 보고, 유진녕 KAIST 화학공학과 겸직교수의 ‘기술혁신과 조직문화’를 주제로 한 초청 강연, 전력연구원 우수 연구개발 성과 발표, ‘에너지 전환, 디지털 변환 R&D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전력연구원 연구소장의 릴레이 발표 등이 있었다.

 

또한 우수 연구개발 성과로 화력발전에 쓰이는 연료의 연소 과정에 순수 산소를 공급하여 미세먼지 배출을 없애는 ‘미세먼지 대응 기술’과 배전용 전력설비의 원격 실시간 감시 및 운영을 위한 ‘사물인터넷 스마트센서’ 등이 발표됐다.

 

컨퍼런스에서는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 기반의 가스터빈 감시시스템’을 개발한 장성호 한전 전력연구원 책임연구원, 최병근 경상대학교 교수 등 6명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23명이 한국전력공사 사장상을 수상했으며, (주)에스엠인스트루먼트, 도형록 서울대학교 교수 등 10명이 감사패를 받았다.

 

또한 전력연구원은 신재생발전 종합 감시분석시스템, 국내 최초의 유연송전기술 적용 성과 등 올해 우수 연구개발 35선을 전시했으며, BIXPO 2019의 한전 홍보관, 신기술 체험관 및 전시회 등에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차세대 배전지능화 시스템 등 55건의 연구개발 성과물과 특허 등을 선보였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토종 ‘열차 정위치 정차장치’ 호환성 확보 주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