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제39회 항공의 날, 안전․항공서비스 '향상 다짐'
30일 기념식 유공자 표창․안전세미나․항공문학상 시상식 등 부대행사
문기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0/30 [17: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토교통부가 30일 오후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김성태·윤관석 국회의원, 학계, 항공업계 등 각계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제39회 항공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제 39회 항공의 날 기념식에서 국토부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항공의 날'은 대한국민항공사(KNA: Korean National Airlines) 소속 항공기가 서울~부산 노선을 처음 취항한 '1948년 10월 30일'을 기념해 1981년부터 기념식을 개최해 왔다.

 

기념행사는 '더 안전한 하늘 길, 더 나은 내일을 위한 비행'이라는 주제로 더 나은 항공 안전, 더 나은 항공서비스 향상을 다짐하기 위해 마련됐다. 

 

항공안전, 소비자 보호, 공항건설 등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현장에서 묵묵히 업무를 수행한 항공관련 종사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유공자 50명을 대상으로 국토교통부 장관 표창도 수여했다. 

 

이날 국토부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은 "우리나라 항공운송산업은 짧은 역사에도 세계 6위의 항공운송 강국으로 성장 한 점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항공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항공 노선 다변화와 함께 새로운 항공시장을 개척하고, 지역 상생을 위한 지방공항 건설, 드론산업 등 4차 산업혁명 육성 및 항공산업 일자리 창출·기여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직결되는 항공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국민이 안심하고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항공안전체계를 촘촘하게 구축 되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 했다. 

 

덧붙여 "북경 다싱 신공항 개항 등 급변하는 주변국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해 나갈 수 있도록 공항 운영에서도 첨단 기술을 적용해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공항 구현해불 것"도 주문했다. 

 

이번 '항공의 날' 기념식을 시작으로 국민과 항공관계자들이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추진된다. 

 

내달 9일부터 10일은 제6회 항공레저스포츠제전이 경남 진주에서 개최돼 드론레이싱, 패러글라이딩, 스카이다이빙 등 다채로운 하늘 축제가 펼쳐진다. 

 

뒤를 이어 항공안전 강화를 주제로 하는 항행시설 안전세미나(11.12, 인천), 항공안전 세미나(11.29, 서울)가 개최되며, 12월에는 우리나라 항공산업 위상 제고와 항공문화 저변확대를 위해 실시한 제7회 항공문학상 시상식(12월, 서울)이 열린다.

 

한편 훈,포장은 격년제 실시 관계로 올해는 장관 표창만 진행했으며, 이날 시상식의 대표 수여기관은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공군본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진에어,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항공안전기술원, 한국공항 (12명)등이다.

 

 

 

/문기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39회 항공의 날, 안전․항공서비스 향상 다짐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인공지능 학습기술로 ‘발전소 건강’ 알 수 있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