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政街
코레일, 명절기간 KTX 마일리지 141억점 적립 안 해
김철민 의원, “내년 설부터 일반승차권과 동일하게 적용해야”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0/15 [10: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서울역에서 출발을 기다리는 코레일의 KTX열차  © 매일건설신문


최근 3년간 명절기간동안 최소 141억원에 달하는 KTX 마일리지가 적립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철민 의원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제출한 ‘명절기간 KTX 발매현황’ 자료를 분석 결과 이같이 밝혔다.

 

2016년 11월 11일에 도입된 KTX 마일리지 제도는 열차에 따라 5%에서 최대 11%까지 적립된다. 마일리지 제도 도입 이후 명절기간 KTX 발매금액 2,826억 9천7백만원에 달해 이용객들이 적립 받지 못한 마일리지는 최소 141억 3천6백점으로 추정된다.

 

이에 대해 국정감사장에서 코레일 손병석 사장은 “KTX 마일리지는 이용객에 대한 혜택으로 마케팅 측면에서 운영하고 있고, 명절기간에는 이용객이 급증해 굳이 추가 할인이나 마일리지 적립은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하지만 2011년 서울 남부지법에서는“마일리지는 마케팅의 일환으로 판매 대금에 포함되는 것이므로 이를 고객이 무상으로 지급받는 혜택이라고 할 수 없다”고 판결한 바 있다.

 

김철민 의원은 지난 7일 코레일과 SR 국정감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지적했고, SR은 내년 설 명절부터 명절승차권도 일반승차권과 동일하게 반영하기로 결정했다.

 

김철민 의원은 “고객들이 지불하는 비용에는 당연히 마일리지 비용이 포함돼 있는데 명절기간에만 적립을 안 해주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SR처럼 코레일도 내년 설부터 일반승차권과 동일하게 적용해야한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레일, KTX, 마일리지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교통약자 등 이동권·편익 보호에 앞장서겠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