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政街
LH 직원 4명 ‘보도블럭 납품’ 뇌물수수로 징역형
경인지역5개신도시 60억원 수주…1.5~2.5% 수수료 상납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0/01 [17: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지방의 LH 아파트 보도블록  © 매일건설신문


최근 6년간 LH 직원 4명이 보도블록 납품 업체 선정과정에서 금품 등을 수수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현재 의원은 이같이 사실을 폭로하면서 보도블럭 등 지급자재 납품 관련 대대적인 감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현재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LH 현직 부장 1명과 과장 3명이, 경기·인천 5개 신도시에서 진행되는 보도블록 공사를 특정 8개 기업이 수주하도록 도와주는 대가로 중간 브로커로부터 각각 수 천 만원에 달하는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아 징역형을 선고받아 파면 당했다.


이들 4명은 조달청의 ‘나라장터’ 종합쇼핑몰‘ 선정 시스템을 통해서 구매하는 지급자재(보도블럭)납품과 관련해 LH 직원이 알선 브로커로부터 특정업체를 추천하는 청탁을 받고 금품을 수수했다.

 

납품계약이 체결되면 브로커 업체로부터 수주금액의 1.5~2.5% 등 일정비율의 수수료를 상납받은 것은 물론이고, 차량 리스비 대납, 룸싸롱 등 유흥업체 향응 및 접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4명은 작게는 2191만원에서 많게는 3587만원을 상납받아 1년 6개월에서 2년 6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이번에 적발된 LH 보도블럭 납품 비리에서는 브로커와 공사 직원간 특정 수수료율이 1.5%~2.5%로 정해지고 있는 것이 밝혀졌다. 이는 소위 관급자재 납품과 관련한 LH등 건설 공기업에 만연한 수수료 관행, 상납 구조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는 점에서 더욱 심각하다.
  

이러한 뇌물과 부정청탁으로 양주 옥정, 인천 서창, 구미 갈매, 영종하늘도시, 김포한강도시 17건의 보도블럭 납품과 관련, 8개 기업이 60억원의 공사를 입찰받을 수 있었던 것으로, 이현재 의원이 확보한 LH공사 징계의결서를 통해 드러났다.


이와 관련한 LH의 내부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4년 이전에는 LH 각 사업본부 현장감독이 직접 납품업체를 선정했다. 2015년 이후에 지역본부에 별도 전담인원을 두고 구매업무를 담당하도록 했다. 하지만 인력부족으로 업무과다로 적정 납품업체를 별로 검토 선정하는데 한계가 있어, 사실상 담당 공사감독의 의견에 따라 업체를 선정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급자재는 조달청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을 통해 ‘제3자 단가계약’이나 ‘2단계 경쟁방식’등으로 체결된다. 이들은 주로 수의계약 형태인 제3자 단가계약을 선택한 것으로 수사 과정에서 확인됐다. 제3자 단가계약은 수요관청이 구매하려는 물품을 나라장터에서 직접 선택하고 조달업체가 조달청과 계약을 체결한 뒤 수요관청에 직접 납품하는 방식이다.

 

이 의원은 “LH는 뇌물수수 징역형이 나온 1심 판결이 나온 지 반년이 지났는데도 뇌물공여가 확인된 8개 업체에 대해 부정당업자 제재·계약 해지 등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토부는 LH뿐 아니라 소관 공기업에 대해 지급자재 납품 관련 비위행위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청구해야 한다”며 “구조적 폐단의 원인을 밝혀내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LH, 보도블록 게이트, 이현재, 뇌물수수료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인공지능 학습기술로 ‘발전소 건강’ 알 수 있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