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에너지공단, ‘에너지바우처 플러스 프로젝트’ 본격 시동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2300만원 기탁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9/09 [10: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6일 서울 중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본사에서 기탁금 전달 후, 한국에너지공단 김경태 에너지복지실장(좌측)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강주현 사회공헌본부장(우측)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에너지공단은 6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본사에서 ‘에너지바우처 플러스 프로젝트’를 위한 기탁금 2300만원을 전달했다.

 

‘에너지바우처 플러스 프로젝트’는 기획재정부 선정의 협업과제로써 에너지 유관기관, 지자체 등과 협조해 보일러 등의 동절기 난방기기 고장 및 제 사유로 에너지바우처를 이용하기 어려운 가구에게 에너지진단, 컨설팅, 수리, 교체 등 다각적인 융·복합 서비스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이번 기탁금은 공단 직원들의 자발적인 기부로 마련됐으며 에너지바우처 대상 가구의 겨울 난방기기를 사전에 점검 및 수리 진단함으로써 혹시 모를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공단은 지자체의 협조를 통해 선정된 가구를 대상으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에너지유관기관, 지자체 등과 협조해 9월부터 추진할 예정이다.

 

에너지공단 에너지복지실 김경태 실장은 “이번 에너지바우처 플러스 프로젝트를 통해 저소득 취약계층의 에너지바우처 사용 환경이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에너지 취약계층에 한발 더 다가가는 에너지바우처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집행부와 함께 코로나 극복에 온힘을 쏟겠다”
많이 본 뉴스